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인류에 ‘큰 죄’
  • 경북도민일보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인류에 ‘큰 죄’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22.01.1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21년 4월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를 해양 방출하겠다고 공표하였고, 후쿠시마 원전을 관리하는 도쿄전력이 8월 25일에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를 해저터널을 통해 원전 앞바다에서 1㎞ 떨어진 해역에 2023년 봄부터 방류한다고 발표했다.

게다가 일본의 새 총리로 선출된 기시다 총리가 10월 17일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하여 후쿠시마 부흥을 언급하며 오염수 해양 방류를 미룰 수 없다고 이야기하였고, 도쿄전력은 작년 12월 21일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에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실시계획의 심사 신청서를 제출하였다고 한다. 일본이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를 위한 절차를 하나하나 밟아나가고 있는 것이다.

이에 한국 정부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와 환경단체들이 일본의 오염수 해양 방류에 거세게 반발하고 있고, 우리 경상북도의회도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반대하며, 정보의 투명한 공개와 우리 정부의 단호한 대응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낸 적도 있다. 아울러 필자도 동해바다를 끼고 있는 포항 출신의 경북도의원으로서 개탄을 금할 수 없다.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를 해저터널로 방류한다고 결정한 이유가 이 오염수가 희석용 해수로 재차 쓰이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라는데, 그렇다면 결국 희석용 해수로 쓰이지 못할 방사능 오염이 남아 있다는 것 아닌가 하는 의심이 남는다. 작년 9월 15일 이후 연일 일본 언론이 후쿠시마 원전 문제에 대하여 보도한 적이 있다. 후쿠시마 원전 제1호기에서 나오는 오염수에서 오염물질을 걸러내는 다핵종제거설비(ALPS)의 필터 25곳 중 24곳이 파손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일본의 원자력규제위원회가 발표했다는 것이다. 이 언론보도대로라면 필터파손으로 걸러지지 못한 세슘을 비롯한 62종의 방사성물질이 포함된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하는 것이지않는가! 더불어 오염수를 100배 이상 희석하여 필터에서 걸러지지 않은 삼중수소 농도를 1ℓ당 1,500 베크렐 미만으로, 세계보건기구 음료수 기준 7분의1 정도 수준으로 낮춰 방류한다고 하지만, 바닷속 깊이 버려지는 방류수의 오염 농도가 제대로 확인이 되겠는가?

결국 후쿠시마 주민들과 주변국 등 세상의 눈을 피해 바닷속 깊이 버려 논란이 없게 하겠다는 꼼수라 본다.

그런데,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대로 일본이 추진한다면 내년 봄부터는 후쿠시마의 방사능 오염수가 태평양으로 방류될 것이고, 우리나라에 영향을 당연히 미칠 것이다. 2013년 우리나라 해양수산부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에 따른 방사능 오염수의 한반도 영향을 판단하기 위한 확산 속도 계산 자문을 통해 미국 연안에 도착하기까지 5년이 걸린다는 예상치를 밝힌 적이 있다. 또한 2021년 12월 2일 중국 칭화대가 발표한 시뮬레이션 결과에 따르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는 해양 방류 260일 후 제주도 일대에, 400일 후에는 남한 전체 해안에 확산된다고 한다.

즉 2024년부터는 우리나라에 후쿠시마 원전 사고에 따른 방사능 오염수의 영향이 있다고 밝혀진 것이니 걱정이 앞선다. 그렇기에,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류로 더 이상 인류에 죄를 짓지 말고, 이웃나라에 피해를 줘서는 안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발생한 지 11년이 지났다. 우리나라 정부도 국제사회와 함께 강력하게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를 저지해야 하고, 경북도와 포항시도 이웃에 피해를 주는 일본의 이런 행태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이의제기를 해나가야 할 것이다.

특히 포항시는 일터, 삶터, 쉼터가 공존하는 미래 비전의 도시이자 환동해안의 중심이 되는 국제도시로 성장할 도시인데, 가까운 일본에서 방사능 오염수가 방류된다면 천혜의 해양 관광 및 수산 자원을 갖고 있는 포항시도 적지 않은 피해를 입을 것이다. 그렇기에 이 문제는 결코 남의 나라 일본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 한국과 우리 고장 포항의 문제가 될 수밖에 없지 않은가! 포항시 당국도 우리 시민과 지역의 피해가 없도록 사전에 대비하는 적극적 행정을 펼쳐나가야 할 것이다.

이칠구 경상북도의회 의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힘내자 2022-01-20 10:50:12
일본 너무 싫다ㅠㅠ 앞으로도 동해바다를 위해 힘써주세요

운동하자 2022-01-19 20:00:43
좋은 말씀 이십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