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분없는 CJ택배 총파업 철회하라”
  • 신동선기자
“명분없는 CJ택배 총파업 철회하라”
  • 신동선기자
  • 승인 2022.01.2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노조, 노조 파업 비판
“고객 이탈로 수입 저조
인력 투입 어려워” 호소
비노조 택배기사 연합이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 앞에서 열린 택배노조 파업에 반대하는 집회회에서 “이유없는 택배파업을 반대”를 주장하고 있다. 뉴스1
포항과 경주를 비롯한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벌어지고 있는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 CJ대한통운본부 파업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비노조 택배기사들이 택배노조의 총파업을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CJ대한통운 노조는 지난달 28일 사회적 합의 이행을 촉구하며 총파업에 들어갔다. 이번 파업이 3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전국 비노조 택배기사 연합은 23일 서울 국회의사당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명분없는 총파업을 취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비노조연합은 ‘명분 없는 파업으로 비노조기사 죽어간다’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우리는 일하고 싶습니다’ ‘우리는 폐업하지 않습니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비노조연합은 “이번 파업으로 고객이 이탈로 인해 기사들의 수입이 현저히 줄어들고 있다”며 “노조 파업으로 다른 인원을 투입하기도 어려운 처지”라고 호소했다. 파업이 진행되는 동안 다른 인력을 투입하는 건 노동조합법 위반으로 알려졌다.

비노조연합은 “무분별한 노조필증 발급으로 인해 개인사업자인 택배기사가 사업자도 노동자도 아닌 애매한 위치에 서버리게 됐다”라며 “이로 인해 일하고 싶지만 일을 할 수 없게 법으로 막아버린 지금 예전처럼 사업자의 지위에서 본인이 원하는 만큼 일을 하고 싶은 인원이 대부분”이라고 말했다.

비노조연합 관계자는 “택배기사의 10%도 안 되는 노조가 우리 의견을 대변하는 것처럼 얘기하는 것이 말이 안 된다”라며 “비노조가 90%가 넘고 그들은 우리의 의견을 대변해주지 않는다”고 말했다.

CJ대한통운택배대리점연합회 측도 이번 파업을 즉각 중단하고 업무에 복귀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번 파업으로 설 명절 연휴를 앞두고 우체국택배, 롯데택배, 로젠택배 등 다른 택배업체의 물량 증가로 택배기사들의 야간 배달이 늘어나면서 과로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 또한 중소 전자상거래업체, 소상공인 등 자영업자와 소비자의 피해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CJ대한통운 노조는 사회적 합의 이행 촉구, 택배 요금 인상액 공정 분배, 저상탑차 대책 마련, 노동조합 인정 등을 요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들의노래는 2022-02-21 18:32:47
주문할 것 산더미 이젠 그만좀하거라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