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덕 시장 패싱 논란’ 김정재 의원 해명 촉구”
  • 모용복선임기자
“‘이강덕 시장 패싱 논란’ 김정재 의원 해명 촉구”
  • 모용복선임기자
  • 승인 2022.0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지역 원로들 성명서 발표
“특정후보 밀어넣기 소문 등
더 이상 보고만 있을 수 없어”
“6·1지선 밀실공천 중단하라”
포항지역 시민단체 항의집회
포항 원로들은 20일 영일대호텔에서 모임을 갖고 ‘이강덕 포항시장 패싱’ 논란에 대한 김정재 도당위원장의 해명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강덕 포항시장 패싱’ 논란이 갈수록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포항지역 원로들이 정치권의 해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포항 원로 일동은 20일 영일대호텔에서 회동을 갖고 “지난 4월 11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방문 때 김정재 경북도당위원장이 포항시민의 대표인 이강덕 포항시장을 고의적으로 패싱했다는 사건에 대해 여러 언론들이 연일 의혹 보도를 쏟아내는 상황을 더 이상 지켜보고만 있을 수는 없다”며 김 의원의 해명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포항시장 패싱에 대해 “언론보도에 따르면, 김 의원이 ‘당선인측에서 선거에 출마하는 예비후보자들은 공식 행사장에 들이지 말라’는 내용을 전달받아 지역마다 통보했다고 설명했지만 인수위 고위인사는 그런 사실이 없다고 답변했다”면서 정치권력의 자의적 행사, 이강덕 시장 컷오프 전략 일환, 특정후보 밀어넣기 소문 등에 대한 김 의원의 답변을 요구했다.


원로들은 “김정재 의원의 진실한 답변 내용에 따라 다음 번 행동을 결정할 것”이라며 “포항 정치계에도 이번 사안을 거울로 삼아 공정과 상식과 정의가 활짝 피어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포항지역 시민단체들도 이날 오후 포항시 북구 김정재 국회의원 사무실 앞에서 ‘밀실공천 중단’을 촉구하는 항의집회를 갖고 6·1지방선거에 출마한 예비후보들에 대한 충분한 검증과 함께 시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후보를 공천해 줄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