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 잘못됐다”…의성·칠곡군수 경선 재실시
  • 김무진기자
“공천 잘못됐다”…의성·칠곡군수 경선 재실시
  • 김무진기자
  • 승인 2022.0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칠곡 여론조사 오류 발견 무효화·의성 자격미달 후보 참여해
광역의원 영주 1선거구 임병하·2선거구 박성만, 영양 이종열
봉화 박창욱, 울진 김원석 후보 각각 공천 받아 본선행 올라
김정재 국민의힘 경북도당 공천관리위원장이 6일 국민의힘 경북도당에서 경북 일부 지역 경선 후보 재공모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김정재 국민의힘 경북도당 공천관리위원장이 6일 국민의힘 경북도당에서 경북 일부 지역 경선 후보 재공모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당헌·당규에 위배된 후보 참여를 배제해야 한다는 법원 결정과 여론조사 오류 확인으로 국민의힘 경북 의성군수와 칠곡군수 경선이 다시 치러진다.

8일 국민의힘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칠곡군수와 의성군수 후보 재공모를 거쳐 7~8일 이틀 간 경선을 다시 치르기로 의결했다. 이는 국민의힘 경북 공관위가 심사하기 어렵다며 중앙당에 넘긴 데 따른 것이다.

앞서 경북 공관위는 칠곡군수 후보 경선에서 공천자를 확정 발표했으나 여론조사 오류가 발견돼 무효화했고, 의성군수 경선의 경우 자격이 안 되는 후보를 경선에 참여시켰다는 법원 결정이 나오자 자체 판단을 못하고 중앙당에 해당 사안을 넘겼다.

의성군수는 김진욱·이영훈·최유철 등 3명의 신청자를 대상으로 당원 투표 50%, 국민여론조사 50%로 경선한다.

앞서 최유철 예비후보 등은 “뇌물수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주수 의성군수와는 경선에 함께 참여할 수 없다”며 법원에 경선 결정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법원이 이를 인용해 김 군수가 공천에서 배제되자 국민의힘 경북도당은 경선 후보를 재공모했다.

이번 경선에서 배제된 현 김주수 의성군수는 탈당해 무소속 출마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칠곡군수는 신청자 7명 가운데 곽경호·김재욱·서태원·장재환 등 4명을 경선 후보로 정해 100% 국민여론조사로 후보를 결정할 예정이다.

당초 칠곡군수 공천은 김재욱 후보로 확정됐으나 여론조사 과정에서 조사업체 1곳이 잘못된 음성 안내멘트를 한 것으로 확인되자 김 후보에 대한 공천을 철회하고, 중앙당 공관위 차원에서 재공모 절차를 밟았다.

한편 국민의힘 경북도당 공관위는 광역의원 5명의 공천 결과를 추가 발표했다.

영주 1선거구에 임병하, 영주 2선거구 박성만, 영양 이종열, 봉화 박창욱, 울진 김원석 후보가 각각 공천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