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경북경찰 간부 2명 공금유용 혐의 감찰조사
  • 조석현기자
[단독] 경북경찰 간부 2명 공금유용 혐의 감찰조사
  • 조석현기자
  • 승인 2022.0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무 활동비, 업무 아닌 개인용무 사용… 대기발령 조치
道경찰, 징계 여부도 공개 않고 사건 숨기기 급급 ‘비난’
시민 “경찰이 비위행위 앞장… 엄격한 윤리의식 갖춰야”
경북도민일보DB = 그래픽
경북도민일보DB = 그래픽

경북지역에서 근무하고 있는 경찰 간부 2명이 직무관련 비위 의혹으로 대기발령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경북경찰청은 조직 비위 사건이 잇따르고 있는 상황 속에서도 사건 숨기기에만 급급해 ‘제 식구 감싸기’라는 비난 여론이 거세다.

9일 경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경북경찰청은 A경정과 B경위에 대해 직무관련 비위 혐의로 감찰 조사를 진행중이라는 것.

경찰에 따르면 A경정과 B경위는 지난해 포항의 한 경찰서에서 함께 근무하며 활동비를 업무와 상관없이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같은 내용은 경북경찰청에 진정서가 접수되면서 밝혀졌다.

경북경찰청은 지난 3월부터 최근까지 A경정과 B경위가 공금을 유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 관계를 파악중이다. 이 과정에서 A경정과 B경위는 경북경찰청으로 대기발령 조치된 것으로 파악됐다.

익명을 요구한 한 경찰관은 “이미 조직 내에도 A경정과 B경위가 감찰 조사를 받는다는 소문이 공공연하게 알려져 있지만 혹시나 외부로 흘러나갈까봐 쉬쉬하고 있다”며 “세상에 공짜는 없는데 ‘이 정도는 괜찮겠지’라는 안일한 생각이 이들의 발목을 잡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경찰의 소극적인 대응도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본지 취재가 시작되자 개인정보 보호를 명목으로 조사내용에 대한 공개를 거부하는 것은 물론, 해당 경찰관에 대한 징계 여부도 공개하려 하지 않고 숨기기에 급급했기 때문이다.

자치경찰제 등을 도입해 경찰의 권한이 많아진 만큼 이들의 의식 수준과 책임감 역시도 높아져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포항시민 김모(50)씨는 “최근 경북지역에서 근무하고 있는 경찰관들이 스토킹, 음주운전 등 각종 비위에 연루된 것을 보면 공직사회의 기강 해이가 이미 위험 수위를 넘어선 것 같다”며 “공익적 가치 제고를 위해 누구보다 투철한 준법정신과 엄격한 윤리의식을 갖춰야 할 경찰관들이 오히려 각종 비위행위에 앞장서고 있는 꼴”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경북경찰청 관계자는 “A경정과 B경위가 해당 혐의로 감찰조사를 받는 건 맞다”라며 “현재 감찰 조사가 진행 중이어서 자세한 내용은 알려 줄 수 없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