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지방의원 선거 무소속 바람 부나
  • 모용복선임기자
포항 지방의원 선거 무소속 바람 부나
  • 모용복선임기자
  • 승인 2022.0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힘 공천 탈락 남구 시·도의원 예비후보 무소속 희망연대 결성
“오만·독선 심판해달라” 호소…북구 등 포항지역 전체 확산 주목
서재원·정우영 경북도의원 예비후보를 비롯해 김철수·김홍렬·박정호·이보석·조영원 포항시의원 예비후보등 무소속 희망연대가 11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국민의힘 포항 남구 공천에서 탈락한 시·도의원 예비후보자들이 무소속 연대를 결성하고 나서 6·1 지방선거 판도에 변화가 예상된다.

서재원·정우영 경북도의원 예비후보를 비롯해 김철수·김홍렬·박정호·이보석·조영원 포항시의원 예비후보 7명은 11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남구의 무너진 공정과 정의의 정치를 다시 일으켜 세우기 위해 ‘무소속 희망연대’를 통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포항 남구 후보 공천이 친인척, 낙하산 등 공정과 정의에 반하는 부당한 밀실 사천으로 인해 지역의 정치적 갈등과 반목이 깊어지고, 민심과 당심(黨心)이 큰 분열과 혼란을 겪고 있다”며 오는 6월 1일 포항 남구에서 치러질 경북도의원과 포항시의원 선거에서 지역민심을 무시한 오만과 독선의 부당한 공천을 단호하게 심판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무소속 희망연대는 지금까지 지역의 국회의원이 보여준 오만과 독선의 정치, 지역의 정신을 훼손하는 배신의 정치와 몰염치한 정치, 무소통·무능력·무존재감의 3무(無)정치에 따끔하게 회초리를 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선거운동에 임하여 반드시 승리해 주민의 삶의 현장에서 땀 흘리는 현장정치, 문제를 해결하는 유능한 정치, 보다 낮은 자세로 살피는 섬김의 정치를 실천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국민의힘 북구 포항시의원 공천에서 탈락한 차동찬, 강필순 예비후보도 국힘을 탈당해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또 더불어민주당 공천에서 탈락한 포항시의원 예비후보들도 속속 무소속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이에 따라 무소속 연대가 포항지역 전체로 확산할 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