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세계서 가장 안전한 제철소로”
  • 이진수기자
포스코 “세계서 가장 안전한 제철소로”
  • 이진수기자
  • 승인 2022.0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부 전문가 구성 안전자문위
출범식… 안전 내실 역량 집중
2개월 마다 정기회의 열고
안전 수준 진단·향상방안 모색
포스코 안전자문위원회는 9일 출범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스코가 안전을 위해 외부 전문가들과 함께 안전관리체계 내실화에 나섰다.

포스코는 9일 포항 청송대에서 외부 전문가 4명으로 구성된 안전자문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을 알렸다.

안전 전문가들에게 주기적으로 안전 관련 자문을 받아 포스코에 적합한 안전활동을 내실화하기 위한 차원이다.

위원회는 사내 안전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는 안전환경본부를 중심으로 △안전문화·시스템 △안전제도 △안전기술 분야의 외부 자문위원으로 구성된다.

위원장은 산업안전보건연구원장을 역임하고, 안전분야 후즈후에 등재된 인사이자 현재 한국위험물학회장인 권혁면 연세대학교 연구교수가 맡았다.

자문위원으로 선정된 이재열 서울대 사회학 교수, 윤석준 한국안전문화진흥원장, 조필래 알파안전 대표이사와 포스코 김지용 안전환경본부장, 안전기획실장 등이 참석했다.

포스코는 이날 안전관리 현황을 공유하고, 안전 관련 발표와 토론시간을 가졌다. 윤석준 자문위원이 ‘다국적 기업의 안전보건경영시스템과 컴플라이언스 오딧(규정준수 감사)’란 주제로 발표했으며 참석자들의 토론이 이어졌다.

권혁면 안전자문위원장은 “세계 최고의 생산·품질 경쟁력을 가진 포스코가 안전 분야에도 최고가 될 수 있도록 지식과 역량을 동원해 돕겠다”고 말했다.

김지용 포스코 안전환경본부장은 “포스코는 생산·품질에 앞서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두는 안전문화 구축에 힘쓰고 있다”면서 “국내 최고의 안전 전문가들과 힘을 합쳐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제철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안전자문위원회는 2개월 마다 정기회의를 통해 포스코의 안전 수준을 진단하고 이를 향상할 방안을 모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