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영일대백사장에 새겨진 박정희·박근혜 전 대통령 어록
  • 뉴스1
포항 영일대백사장에 새겨진 박정희·박근혜 전 대통령 어록
  • 뉴스1
  • 승인 2022.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예가 김동욱 씨가 16일 포항시 북구 영일대해수욕장 백사장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어록인 “내 일생 조국과 민족을 위하여”와 “그리움은 아무에게나 생기지 않습니다”를 쓰고 있다. 사진=김동욱씨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