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시민아파트 부지, 중앙동 청사이전 가닥
  • 신동선기자
포항 시민아파트 부지, 중앙동 청사이전 가닥
  • 신동선기자
  • 승인 2022.0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동행정복지센터 준공 26년째로 누수 등 노후 심각
건물 30년 연령 채우지 않아 경북도 심사 악재 적용 우려
주민 보상 문제도 숙제… 사업은 12월~내년 12월 계획

지진으로 완파된 포항 시민아파트 부지를 노후 상태가 심각한 중앙동행정복지센터 청사 이전 신축부지로 활용하는 방안이 적극 검토되고 있다.

포항시는 최근 중앙동행정복지센터 이전 건립에 따른 보상계획을 공고했다. 이 계획안에 따르면 사업기간은 올해 12월부터 내년 12월까지며, 이전 예정부지로 중앙동 시민아파트 부지다.

시는 이 같은 내용을 주민들에게 개별통지하고 청사이전부지로 편입에 대한 이의신청을 받고 있다.

준공된 지 26년 된 중앙동 청사는 연령에 비해 건물 노후로 누수 등 건물 안전이 우려되고 실정이다. 건립 당시 17개동을 합친 전체 주민 6000명을 기준으로 마련된 노후 중앙동 청사는 현재 3배 증가한 1만8000명에 달하는 중앙동 주민들이 이용하고 있다. 이 때문에 좁은 공간으로 인한 민원인들의 불만이 끊임없이 제기돼 왔다.

청사 이전신축을 위해서는 앞으로 경북도 심의과정을 넘어야 하지만 이 과정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중앙동 청사 이전에는 전액 시비로 충당되지만, 과도한 예산 집행에 따른 호화청사 논란 등을 막기 위해 청사 신축 이전 등은 상급기관 심사를 받도록 규정하고 있다. 건물이 30년 연령을 채우지 않아 청사 이전 신축은 경북도 심사에서 악재로 작용할까 우려된다. 하지만 현 중앙동 청사 노후 상태와 민원인을 수용할 수 있는 공간 등을 감안할 때 지역사회 분위기는 반드시 이전 신축이 필요하다는 분위기다.

건축 전문가들도 이전 신축에 대해 30년 이상 건물 연식에 방점을 찍기 보다는 건물 안전성과 누수상황, 민원인을 수용할 수 있는 공간 등이 우선시 돼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다. 지진 피해로 완파 판정을 받은 시민아파트 입주민에 대한 토지보상 문제도 풀어야 할 숙제다. 앞서 일부 완파판정을 받은 아파트 주민들과 토지보상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는데 대해 토지감정을 앞둔 시점에서 똑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을까 우려되고 있다.

시민아파트 주민 관계자는 “이미 지진피해 보상을 받았고 토지 보상에도 포항시가 적극적인 만큼 잘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포항시 관계자는 “주민들을 위한 형편에 맞는 임대주택과 이주지원금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청사이전에 따른 편입 부지인 시민아파트 주민들의 토지보상은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완만하게 해결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주민 편의와 노후 청사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이번 지방선거 경북도의원에 출마하는 일부 후보들도 이 문제를 정책공약에 반영시켜 중앙동 지역 유권자 표심 얻기에 나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