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행로에 장기간 방치된 건축폐기물, 주민 “옆엔 차도… 사고나면 어쩌나”
  • 채광주기자
보행로에 장기간 방치된 건축폐기물, 주민 “옆엔 차도… 사고나면 어쩌나”
  • 채광주기자
  • 승인 2022.0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화군, 물야복지관 리모델링
발주 공사현장서 나온 폐기물
보행자 위한 보호조치도 없어
마을 대부분 노인 “불안” 호소
업체 “일정 잡아 수일 내 처리”
봉화 물야면 복지회관 앞에 방치되고 있는 건축폐기물.
봉화군이 발주한 물야면 복지회관 리모델링 공사 현장에서 배출된 건축폐기물 수십여t이 차도 옆 보행로에 장기간 방치되고 있어 주민들이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폐기물이 쌓여있는 곳은 평소 주민들이 주차 및 보행로로 이용하는 곳으로 주민들은 보행로가 막혀 차도를 침범할 수 밖에 없고 특히 야간 보행 시 낙상이나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되고 있다.

실제로 폐기물인 쌓여있는 현장은 야간 운전자나 보행자 보호를 위한 아무런 조치도 없었고 방진 덮개도 덮지않은 채 방치되고 있었다.

주민 김모(65)씨는 “건축폐기물을 쌓아 놓은지가 벌써 보름도 넘는것 같다. 농촌 주민들 대부분이 노인들인데 사고라도 나면 어떻게 하겠느냐”고 걱정했다.

건축 공사를 맡은 A건설 관계자는 “일이 몰리다 보니 환경처리업체가 바빠 처리 일정을 잡지 못하다가 겨우 일정을 잡았다. 수일 내 처리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