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서 하루 쉬면 4만4000원 지급”… 포항, 4일부터 상병수당 시행
  • 모용복선임기자
“아파서 하루 쉬면 4만4000원 지급”… 포항, 4일부터 상병수당 시행
  • 모용복선임기자
  • 승인 2022.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종로·부천·천안·창원·순천 6개 도시 거주 근로자 대상
뉴스1
뉴스1
포항지역에 거주하는 근로자들이 아파서 하루 쉬면 소득 일부를 보전해주는 ‘상병수당’ 시범사업이 오늘(4일)부터 포항을 비롯 전국 6개 도시에서 시행된다.

보건복지부는 이날부터 경북 포항을 비롯 서울 종로·경기 부천·충남 천안·경남 창원·전남 순천 등 6개 시·군·구에 살거나 협력 사업장 근로자라면 아플 때 쉬고 소득 일부를 보전받을 수 있는 ‘상병수당’ 시범사업을 시행한다고 3일 밝혔다.

정부는 오는 2025년 상병수당 제도 도입을 목표로 3년간 3단계에 걸쳐 시범사업을 진행한다. 상병수당은 근로자가 업무와 관련 없는 부상·질병으로 일하기 어려운 경우 쉬면서 치료에 집중할 수 있도록 소득을 보전하는 제도다. 구체적인 부상·질병 범위와 요건은 3개의 모형에 따라 달리 적용되며, 요건을 충족하는 대상자에게는 급여 지급 기간 동안 하루에 올해 최저임금의 60%인 4만3960원이 지급된다.

1단계 시범사업은 오는 4일부터 1년간 시행한다. 지난 4월 공모를 통해 선정된 6개 지역에 보장 범위와 급여 기준을 달리하는 3개의 사업모형을 적용한다. 우리나라에서 적합한 제도를 찾는다는 시범사업 취지를 고려했다.

지원 대상은 6개 시범사업 지역에 거주하는 대한민국 국민 중 만 15세 이상부터 만 65세 미만 취업자다. 외국인은 한국 국민과 한 가구를 이루고 있거나, 난민인 경우에 한해서만 지원된다. 임금근로자뿐만 아니라 자영업자 또는 고용보험에 가입돼 있는 예술인, 보험설계사·신용카드회원 모집인·학습지교사·택배기사·건설기계조종사 등 특수고용직 노동자, 플랫폼 노동자, 일용근로자와 같은 비전형 근로자도 지원 대상이다.

건강보험 직장가입자 또는 고용보험 가입자는 직전 1개월간 각 보험 가입자격을 유지해야 하며, 자영업자는 직전 3개월 사업자등록을 유지하고 전월 매출이 191만원(올해 시간당 최저임금과 근로자 월 소정 근로시간을 곱한 금액) 이상이면 지원 대상으로 인정한다. 다만 국민건강보험공단 지사가 지정한 해당 지역 ‘협력사업장’ 근로자라면 이 지역에 살지 않아도 거주지와 무관하게 연령과 취업자 기준 등을 충족 시 신청할 수 있다.

고용보험 실업급여·출산전후휴가급여·육아휴직급여, 산재보험 휴업급여 또는 상병보상연금, 기초생활보장제도 생계급여, 긴급복지 생계지원 등을 받는 사람이나 공무원·교직원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한다. 상병수당은 업무와 관련 없는 부상 또는 질병으로 일정 기간 이상 근로가 어려울 때 지원하며, 부상·질병의 유형 또는 진단명에 제한을 두지 않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