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범 데뷔전 연기…러시아축구협회, 더딘 일처리에 UEL 예선 못 뛴다
  • 뉴스1
황인범 데뷔전 연기…러시아축구협회, 더딘 일처리에 UEL 예선 못 뛴다
  • 뉴스1
  • 승인 2022.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축구협회의 더딘 일처리 때문에 그리스 올림피아코스로 이적한 황인범(26)의 데뷔전이 연기됐다.

그리스 매체 가제타 그리스는 4일(이하 한국시간) “황인범이 슬로반 브라티슬라바(슬로바키아)와의 2022-23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차예선에 출전하지 못한다. 그는 선수 등록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마카비 하이파(이스라엘)와의 UEFA 챔피언스리그 2차예선에서 1, 2차전 합계 1-5로 패배, 유로파리그로 떨어진 올림피아코스는 슬로반 브라티슬라바를 상대로 5일 홈 경기, 12일 원정 경기를 치른다.

황인범의 유로파리그 3차 예선 출전이 무산된 것은 부상 등 몸 상태 때문이 아니다.

가제타 그리스는 “황인범의 전 소속팀 루빈 카잔이 속한 러시아축구협회가 아직까지 이적과 관련한 문서를 올림피아코스에 보내지 않았다. 이에 따라 황인범은 (유로파리그 3차 예선에) 뛸 수 없다”고 설명했다. 황인범과 올림피아코스 입장에서는 생각지도 못한 상황이다.

황인범은 지난달 29일 올림피아코스에 정식 입단했다. 대전 하나시티즌과 밴쿠버 화이트캡스(MLS)를 거쳐 2020년 8월 카잔에 입성한 황인범은 주축 선수로 자리매김했다. 그러나 올해 초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상황이 급변했고, 국제축구연맹(FIFA) 특별 규정을 통해 FC서울과 단기계약을 맺었다.

황인범은 지난달 서울과 계약을 연장했으나 유럽 구단으로 이적할 기회가 있다면 조건 없이 떠날 수 있다는 조항을 포함했다. 그리고 ‘그리스 리그 챔피언’ 올림피아코스의 영입 제의를 받은 그는 유럽 무대로 다시 진출,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하지만 생각지 못한 변수로 유럽 무대 복귀전은 늦어지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