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엇갈린 의견 속 “尹 대통령, 펠로시 의장 만나야” 한목소리
  • 손경호기자
여야, 엇갈린 의견 속 “尹 대통령, 펠로시 의장 만나야” 한목소리
  • 손경호기자
  • 승인 2022.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혼선 준 대통령실 비판
“외교에 있을 수 없는 국정 운영
미중 갈등 측면서 큰 문젠 없어”
국힘, 환영 의전 생략 국회 지적
“외교적 심각한 결례… 사과해야
尹, 국익 위해 만나는게 바람직”
김진표 국회의장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회담에 앞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여야는 휴가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방한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을 만나지 않기로 한 것을 두고 4일 다양한 목소리를 내면서도 한목소리로 윤 대통령이 펠로시 의장을 만나야 한다고 밝혔다.

다만 야권은 회동 추진에 혼선을 일으킨 대통령실에 책임을 돌리면서도 미·중갈등을 고려하면 회동을 추진하지 않는 것도 큰 문제가 없다는 의견도 있었다. 반면 여권은 책임을 윤석열 정부가 아닌 국회의장 측으로 돌렸다. 여당 내 일각에서 윤 대통령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도 나왔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대통령실은 전날(3일) 하루 만에 ‘휴가 중이라서 안 만난다’에서 다시 ‘만남을 조율 중’이라고 했다가, 최종적으로 ‘만남이 없다’고 연이어 입장을 번복했다”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외교 관계에서 있을 수 없는 아마추어들의 창피한 국정 운영”이라고 비판했다.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도 “(윤 대통령이) 지방에 있어서 안 만난다는 것은 궁색한 변명”이라며 “펠로시 의장이 불쾌하지 않게 잘 설명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다만 우 위원장은 “미·중갈등에 너무 깊이 빠져들지 않는 측면의 고려라면, 비판할 문제는 아니라고 본다”며 “윤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도 여러 번 대화를 나눴고, 한미동맹 자체에 큰 균열이 있는 게 아니라 이 문제를 심각한 정쟁의 내용으로 삼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여권에서도 반응은 엇갈렸지만, 윤 대통령이 펠로시 의장을 만나야 한다는 목소리가 쏟아졌다.

하태경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펠로시 의장 공항 도착 시 한국 국회에서 아무도 의전을 나가지 않았다”며 “미 하원의장은 우리로 치면 국회의장이기 때문에 의전 파트너는 정부가 아니라 당연히 국회로, 국회에서 방한 환영 의전팀이 나가야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만약 우리 국회의장이 미국에 도착했는데 미국 의회에서 아무도 마중 나오지 않고 냉대한다고 생각해보라. 얼마나 큰 외교적 결례고 대한민국 무시인가”라며 “국회의장은 이 심각한 결례에 대해 펠로시 의장에게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다만 하 의원은 “저는 대통령께서 만나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며 “대만 방문 직후라 외교적 부담을 느낄 수도 있지만, 별개의 문제로 펠로시 의장과 대한민국 정부와의 의제는 대만 문제가 아닌 북한과 핵 문제, 한미동맹 등이다. 휴가 중이라도 국익을 위해 미팅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