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대만 前 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 별세
  • 모용복선임기자
허대만 前 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 별세
  • 모용복선임기자
  • 승인 2022.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대만<사진> 전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위원장이 22일 오전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54세.

허 전 위원장은 26세인 1995년 제1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포항시의회 무소속으로 출마해 전국 최연소 포항시의원에 당선되며 정계에 입문했다. 이후 지방선거와 총선에 수 차례 출마했지만 지역주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하고 번번히 낙선의 고배를 마셨다. 지난 2018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는 민주당 포항시장 후보로 출마해 42.51%의 높은 득표율을 기록했지만 아깝게 낙선했다.

허 위원장은 포항 대동고, 서울대 정치학과를 졸업했으며,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위원장, 행정안전부 장관 정책보좌관, 한국산업인력공단 기획운영이사 등을 지냈다. 유족으로는 부인과 4명의 자녀가 있다.

장례는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장으로 치러진다. 임미애 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 장세호 전 경북도당위원장, 박홍근 원내대표, 안민석 협력의원단장 등이 장례위원회 상임위원장을 맡는다. 김두관, 우원식 국회의원을 비롯해 경북지역 각 지역위원장 등이 공동위원장에, 광역·기초의원이 장례위원에 선임됐다.

빈소는 포항국화원 장례식장(MVG)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4일 오전 8시 30분, 영결식은 오전 9시 포항종합운동장에서 열린다. 장지는 포항 금강사 추모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