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막 앞둔 '작은 아씨들'…작가 "자매들, 원하는 것 얻기 위한 싸움 본격화"
  • 뉴스1
2막 앞둔 '작은 아씨들'…작가 "자매들, 원하는 것 얻기 위한 싸움 본격화"
  • 뉴스1
  • 승인 2022.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tvN
‘작은 아씨들’이 반전의 2막을 앞두고 정서경 작가가 입을 열었다.

tvN 토일드라마 ‘작은 아씨들’(극본 정서경/연출 김희원) 측은 22일 정서경 작가와 나눈 이야기를 공개했다.

정 작가는 ‘작은 아씨들’을 집필함에 있어 ‘가장 작은 이야기와 가장 큰 이야기의 조화’에 신경을 썼다고 했다. 그는 “우리 사회의 밑바닥에 흐르는 가장 거대한 이야기와 우리 일상을 떠다니는 가장 작고 구체적인 이야기를 동시에 존재하게 하고 싶었다”라며 “열두 개의 이야기가 진행되는 동안 자매들이 매번 전진하고, 매회 성장하게 하고 싶었다”라고 했다.

정 작가가 바라본 오인주(김고은 분), 오인경(남지현 분), 오인혜(박지후 분) 세 자매는 어떨까. 김고은이 연기 중인 오인주를 보며 ‘이게 진짜 오인주구나’라고 느꼈다고. 정 작가는 “오인주는 큰돈을 보면 욕심도 내고, 겁도 내고, 허황한 꿈도 꾸는 인물”아라며 “김고은 배우는 때로는 태풍처럼 격렬하고 대범하게, 때로는 보석세공사처럼 정확하고 꼼꼼하게 연기한다, 그래서 오인주는 수많은 면을 가진 보석처럼 풍부하게 빛나는 캐릭터가 됐다”라고 감탄했다.

남지현이 소화하고 있는 오인경에 대해서는 “오인경을 차갑고 이성적인 캐릭터로 그렸나 싶었는데, 남지현 배우가 여기에 뜨거운 열정과 깊은 사랑의 얼굴을 보탰다”라며 “오랜 경력으로 다져진 연기 근육으로 믿을 수 없이 굳고 단단한 얼굴을 만들어냈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오인경은 느리고 꾸준하게 전진한다, 그래서 우리는 아주 나중에야 이 이야기를 밀고 온 것이 오인경이라는 것을 알게 된다”라고 강조하며 앞으로 캐릭터가 보여줄 활약에 기대를 높였다.

박지후가 맡고 있는 막내 오인혜에 대해서도 정서경 작가는 “박지후 배우는 성장기의 신비로운 영혼을 사납고도 고요하게 표현할 수 있는 힘을 가졌다”라며 “주변에서 몰아치는 거센 바람 속에서도 담담한 오인혜의 얼굴을 보면 언니들이 왜 이 아이를 지키기 위해 모든 것을 거는지 납득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정 작가는 “전반부에서 자매들은 각자 자기 앞에 놓인 문을 열고 새로운 세계로 들어섰다”라며 “‘이들은 각각 자신이 정말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을 것인가’ ‘뿔뿔이 흩어진 자매들이 어떻게 서로를 다시 발견하고, 관계를 되찾을 수 있을 것인가’가 후반부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제부터는 자매들이 각자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한 싸움이 본격화된다”라며 “결국은 자매들 모두가 자신만의 방식으로 가려던 곳에 도달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곳이 어디일지, 그곳에 도달하기 위해 어떤 싸움을 해야 할지 끝까지 지켜보신다면 절대로 후회하지 않으실 거라 생각한다”라고 밝혀 더욱 뜨거워질 후반전에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작은 아씨들’은 오는 24일 방송되는 7회를 기점으로 2막에 돌입한다. 세 자매 오인주, 오인경, 오인혜는 서로 다른 곳에서 출발해 ‘원령가’에서 모였다. 푸른 난초와 정란회에 관한 미스터리는 회를 거듭할수록 의혹을 더해가고 있다.

최근 방송분에서 원상아(엄지원 분)와 박재상(엄기준 분)은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갈 준비를 마쳤고, 오혜석(김미숙 분)은 의문의 죽음으로 위기감이 고조됐다. 세 자매의 싸움에 새로운 페이지가 예고된 가운데, 격동하는 판도 위에서 막을 올릴 후반부에 기대감이 높아졌다.

‘작은아씨들’ 국내외 인기도 꾸준히 상승세를 타고 있다. 지난 18일 방송된 6회가 시청률 8.3%(닐슨 코리아 제공, 전국 유료 가구 기준)로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글로벌 OTT 플랫폼 내 콘텐츠 인기 순위를 확인할 수 있는 플릭스패트롤에 따르면 ‘작은 아씨들’은 지난 21일 기준 인도네시아, 일본, 말레이시아, 페루, 싱가포르, 베트남 6개국 넷플릭스 TV 프로그램 부문에서 1위를 기록했다. 넷플릭스 월드와이드 TV 프로그램 부문에서는 10위에 랭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