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평화 기원” 영주 동양대, 나눔 실천
  • 이희원기자
“우크라이나 평화 기원” 영주 동양대, 나눔 실천
  • 이희원기자
  • 승인 2022.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공연 마친 체르니우치 주립 교향악단에 숙식 지원
“원활한 문화교류·단원 평안하고 활발한 활동 장 되길”
영주 동양대학교를 찾은 우크라이나 필 하모니 오케스트라단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영주 동양대학교는 지난 19일부터 ‘우크라이나 체르니우치 필하모니 국제교류음악회’ 지원에 나섰다.

우크라이나 체르니우치 필하모니 오케스트라는 1902년 창단해 120년의 역사와 전통이 있는 체르니우치의 주립 교향악단으로, 동유럽지역인 루마니아, 슬로바키아, 폴란드는 물론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등 서유럽을 넘나들며 세계적인 페스티벌에 초청돼 수많은 공연을 진행해 왔다.

이 공연단은 19일 부산 영도문화예술회관 봉래홀에서 시작해 26일 창원 성산아트홀 소극장, 30일 서울 광림아트센터, 다음달 3일 부산 수영구문화원에서 공연을 마무리한다.

공연단은 동양대학교에 지난 2019년에도 방문한 인연이 있으며, 당시에는 40여 명 인원이 참석한 바 있다.

올해 공연에는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단원들의 징집 등의 사유로 절반도 오지 못해 안타까움을 더해, 동양대는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숙식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하운 총장은 “이번 공연으로 전쟁 속에서 고통 받고 있는 우크라이나에 평화가 깃들 기를 기원하면서 한국과 우크라이나 문화교류가 원활하게 이뤄지길 바라고, 단원들의 평안과 활발한 활동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동양대는 중국, 몽골, 베트남, 우즈베키스탄 등의 외국인 유학생이 재학 중이며, 유학생을 위한 학내의 안정적인 생활환경 조성 및 다양한 유학생지원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동양대는 우크라이나 등 외국인 유학생이 함께하는 작은 지구촌으로 거듭나며 우리 지역 이주 정착을 위해 외국 유학생들에게 다양한 문화체험 행사 등을 지원하며 외국인 친화적인 글로벌 캠퍼스 조성에 힘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