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혹한 모습으로 변한 대구 성서공단 제조공장
  • 뉴스1
참혹한 모습으로 변한 대구 성서공단 제조공장
  • 뉴스1
  • 승인 2022.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새벽 대구 달서구 성서공단에 있는 종이 포장재 제조공장에서 대형화재가 발생해 10여시간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소방관·근로자 등 5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공장 7곳, 9개동이 전소됐다. 불이 난 제조업체 공장 주변이 참혹한 모습으로 변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