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전촌·하서항 어촌 활력 분다
  • 박형기기자
경주 전촌·하서항 어촌 활력 분다
  • 박형기기자
  • 승인 2023.0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촌 신활력 증진사업 선정
전촌항 생활플랫폼형 100억
하서항 안전인프라 개선형 50억 사업비 확보… 2026까지 구축
하서권역 어촌 신활력 증진사업.
하서권역 어촌 신활력 증진사업.
경주 감포 전촌항, 양남 하서항이 지역 생산물과 관광 콘텐츠를 활용해 어촌 먹거리 개발과 마을안길 정비, 마을 정주여건 개선 등으로 침체된 어촌마을에 활력이 불어날 것으로 보인다.

24일 경주시에 따르면 해양수산부 주관 ‘2023년 어촌 신활력 증진산업’에 감포 전촌항, 양남 하서항이 각각 선정됐다. 어촌 신활력 증진사업은 ‘어촌뉴딜300’의 후속 공모사업으로 낙후된 어촌의 생활·경제 환경을 개선하고, 신규 인력의 어촌 정착을 유도해 어촌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주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유형은 ‘어촌 경제플랫폼(유형Ⅰ)’, ‘어촌 생활플랫폼(유형Ⅱ)’, ‘어촌 안전인프라 개선(유형Ⅲ)’ 등 3가지로 나뉜다.

감포 전촌항은 어촌 생활플랫폼형 선정돼 100억원, 양남 하서항은 어촌 안전인프라 개선형에 선정돼 50억원의 사업비를 받게 됐다.

전촌항은 어촌 앵커조직(민간-지역에 상주하며 어촌자원발굴과 지역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인적자원 유입 및 육성 등을 통해 생활서비스 전달체계를 구축하고, 다양한 사회혁신 프로그램을 통해 사업계획의 실현 가능성을 높이는 역할 수행)이 주민들과 함께 지역의 자원을 발굴하고, 해당 여건에 맞는 경제활동과 복지·문화 등 생활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전달할 수 있는 체계를 오는 2026년까지 구축한다.

특히 지역 생산물과 관광 콘텐츠를 활용해 어촌 먹거리 개발뿐만 아니라 임대주택과 커뮤니티 역할을 수행하는 어촌스테이션 운영으로 인구유입과 지역 어촌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하서항은 기후변화로 인한 태풍, 해일 등의 재해 예방과 마을의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해 물량장 보강, TTP 보강, 안전펜스 설치 등 방파제 안전 기반시설 사업을 2025년까지 추진한다.

또 안전정보 전달 장치인 키오스크와 태양광 가로등 설치, 마을안길 정비 등으로 마을 정주여건도 개선된다.

경주시는 태풍 내습시 높은 파고에 의한 피해를 줄이고 주민들의 조업 하역시간을 줄여 어업 소득향상을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한편 경주시는 지난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어촌뉴딜 300 사업’을 통해 5개 어항에 총사업비 414억원을 투입해 어항 안전시설 개선, 주민 소득증대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주낙영 시장은 “어촌지역주민과 함께 사업을 발굴하고 경제·생활환경 개선을 통해 신규 인구 유입을 유도하는 등 어촌의 활력 제고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된다”며 “어촌신활력증진사업의 성공을 위해 주민의 관심과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