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쟁이길
  • 김희동기자
담쟁이길
  • 김희동기자
  • 승인 2023.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황시언





결단코 추락이란 용납되지 않는다

벼랑길 마다않고 후렴구도 넣으며

어디든 발을 붙이고 줄기들을 뻗는다



사는 일 줄여보면 번지는 문장 속을

가파른 벽 오르기 푸릇푸릇 잎사귀


이제는 하늘이라며 구름 곁에 닿는다

 

 

 

 

 

 

 

 

 

 
황시언 시인
황시언 시인.

 

2023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시조 당선

꽃문학회, 성파시조문학회, 영축문학회 회원

「태화강푸른문학」 시조 동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