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성모병원, 재난응급의료 종합훈련대회 종합1등 ‘쾌거’
  • 신동선기자
포항성모병원, 재난응급의료 종합훈련대회 종합1등 ‘쾌거’
  • 신동선기자
  • 승인 2023.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장관상 수상
통신망훈련 만점 등 우수
포항성모병원은 지난 23일과 24일 열린 재난응급의료 종합훈련에서 최우수 장관상을 수상하고 참가자들이 단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포항성모병원이 지난 23일부터 24일까지 보건복지부 주최, 국립중앙의료원과 중앙응급의료센터가 주관한 2023년 재난응급의료 종합훈련대회에서 종합 1등의 성적을 거둬 최우수 장관상을 수상했다.

이번 대회에는 전국 시·도별 권역 DMAT(재난의료지원팀), 소방서와 보건소가 한 팀을 이뤄 모두 15개 팀이 참여했다.

포항성모병원은 경북권역 대표 DMAT로 고령군 보건소, 포항남부소방서와 함께 참가했다. 이날 대회에서 △통신망훈련 △텐트설치훈련 △도상훈련에서 모두 1등을 하면서 보건복지부 장관상(최우수상)을 수상했다. 특히, 통신망훈련에서는 만점을 받아 매우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김대형 응급의학과 진료과장은 “경북 대표로 참가한 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게 돼 기쁘다” 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재난 대비 훈련과 교육을 통해 현장대응 능력을 높여서 재난 상황에서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성모병원은 경북 동해안지역의 권역응급의료센터로 2017년부터 오는 2025년까지 3회 연속으로 재지정을 받았으며, 포항권역의 중증응급환자 최종진료를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