쇠퇴한 동성로의 부활 위해 전국 대학생들 머리 맞대다
  • 정혜윤기자
쇠퇴한 동성로의 부활 위해 전국 대학생들 머리 맞대다
  • 정혜윤기자
  • 승인 2023.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온기스쿨 in 대구 동성로’
3일까지 2박 3일간 행사 개최
전국 9개 대학 72명 학생 참여
상권 활성화 위한 솔루션 모색
‘온기스쿨 in 대구 동성로’ 포스터. 사진=대구시 제공
전국의 대학생들이 대구 대표 상권이지만 최근 쇠퇴한 동성로 부활을 위해 모인다.

대구시는 12월 1~3일 2박 3일간 동성로 일원에서 지자체·대학·산업계가 협력하는 ‘온기스쿨 in 대구 동성로’를 연다고 30일 밝혔다.

‘온기스쿨’은 쇠퇴한 도심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대학생들이 도심에 모여 지역 사회 문제 해결 및 새로운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도출하는 ‘지역문제 해결 프로젝트’다.

이번 행사에는 계명대, 영남대 등 지역 대학을 비롯한 전국 9개 대학, 72명의 대학생이 참여한다. 앞서 이들은 사전 온라인 교육 등을 통해 동성로의 역사와 가치를 이해하고, 지역 혁신 사례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프로그램은 △관광 활성화 △청년문화 부흥 △골목경제·상권 활성화 △도심공간 구조 개편 등 4가지 프로젝트로 나눠 진행한다. 특히 동성로 상권 분석을 위해 학생들이 직접 현장 인터뷰에 나서는 등 적극적인 시장 탐색 및 솔루션 모색이 이뤄질 예정이다.

또 3일 최종 발표를 통해 우수 아이디어에 대해선 대구시의회 의장상, 계명대 총장상 등을 시상한다.

송기찬 대구시 청년여성교육국장은 “대구 동성로가 다시 한번 젊은이들이 북적이는 청춘의 거리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학생들의 자유롭고 다양한 제안을 기대한다”며 “이들의 혁신적인 아이디어는 향후 동성로 활성화를 위한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시는 동성로 등 도심 일대 쇠퇴 현상 해결을 위해 지난 6월 ‘동성로 르네상스 프로젝트’를 발표, 도심 건물 공실을 젊은이들의 문화 및 체험 위주 공간으로 재편하는 도심 활성화 유도에 힘을 쏟고 있다.

또 지역 대학들과 손잡고 동성로 등 대구 도심에 있는 건물 공실을 통합 강의실, 현장 실습실로 활용하는 ‘지역 대학 통합 캠퍼스’ 조성 사업도 추진 중이다. 상가와 캠퍼스가 공존하며, 상호 시너지 효과를 높이고자 추진하는 ‘도심 캠퍼스 타운’ 조성 사업은 올해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동성로 캠퍼스 스트리트 조성, 캠퍼스 타운으로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