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공공예금 이자로 105억 수익 창출
  • 김형식기자
구미시, 공공예금 이자로 105억 수익 창출
  • 김형식기자
  • 승인 2023.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 최대 이자 수익 달성 성과
전년 대비 63여억 153.25%↑
이월 자금 장기 분산투자 통해
내년 이자수익 87억 조기 확보
구미시는 공공예금 이자수익에서 연초 목표액인 80억 원을 훨씬 초과한 역대 최고 105.1억 원을 달성했다.

이는 체계적인 자금분석과 효율적인 운용으로 대기성 자금을 최소화해 전년 대비 63.6억 원(153.25%) 증가한 것으로 한발 다가온 지방시대의 자주재원 확충에 일조했다.

이번 성과는 단순 금리상승이 아닌 세입·세출의 종합적인 관리로 전년 대비 보통예금의 월평균 잔액을 절반가량 줄이고, 예치 규모를 1900억 원 증가시켜 총 7100억 원의 자금을 정기예금에 적극 예치한 결과다.

회계과는 효율적 자금관리를 위해 대규모 세입·세출 흐름을 사전에 파악하고, 확보된 여유자금을 이자율이 높은 정기예금에 예치하거나 단기에 필요한 자금은 보통예금보다 상대적으로 수익률이 높은 MMDA(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를 적극 활용했다.

고액 지출의 경우 사전에 관련 부서와 조율해 대기성 자금을 탄력적으로 운용하고, 일별 입출금 현황과 계좌 잔액을 실시간 모니터링해 보통예금의 유휴자금 거치를 최소화했다.

또한, 자금지출 계획에 따라 이월 자금을 사전에 파악해 장기 분산투자로 내년도 이자수익 87억 원을 조기 확보했으며, 이자수익 목표액을 130억으로 상향해 경기침체에 따른 세수 부족에 대비 재정확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장호 구미시장은 “내년 국비 감소 등 불확실한 재정 상황과 증가하는 행정수요에 대비하고 본격적인 지방시대를 위해서는 자체 재원의 확보는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시민의 세금으로 조성된 예산을 잘 운용해 구미 시민의 복리증진을 위한 소중한 재원으로 쓰이도록 자금관리와 이자수익 증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