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상되기 쉬운 여름철 모발 관리 이렇게
  • 경북도민일보
손상되기 쉬운 여름철 모발 관리 이렇게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06.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철에는 고온 다습한 날씨 때문에 두피의 유분과 땀의 분비가 많아지고, 강한 냉방에 의해 모발과 두피가 건조해지기도 한다. 특히 두피와 모발은 태양 광선에 가장 많이 노출되고, 장마철 산성비에도 쉽게 약해지기 때문에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아름다운 사람들 미용학원 김예경(29) 헤어연구강사의 도움을 받아 여름철 두피와 모발 관리법에 대해 알아보자.
 
나도 머릿결 美人 돼볼까?  
두피·모발관리 수칙
 
· 아침보다 저녁에 세정
· 건조방향 두피→모발 끝
· 젖은머리 방치 `비듬’
· 장마철·수영후 트리트먼트
· 직사광선 노출 피할 것

 
 
 
 ◇ 철저한 세정
 여름철에는 피지 분비가 활발하기 때문에 머리를 자주 감아 두피에 쌓인 노폐물을 제거해야 한다. 땀을 많이 흘렸다면 땀이 마르기 전 머리를 감아주도록 한다.
 머리를 감을 때는 두피에서부터 충분히 물을 묻히고 거품을 낸 후 손가락 지문 부분을 이용해 부드럽게 두피를 마사지한다.
 아침보다 저녁에 머리를 감는 것이 자는 동안 두피와 모발이 깨끗한 상태로 휴식을 취할 수 있기 때문에 더 좋다.
 단, 두피와 모발을 완전히 말린 후 잠자리에 들어야 한다. 머리를 말리지 않은 채로 잠자리에 눕는 것은 비듬의 원인이 될 뿐 아니라 자는 동안 움직임으로 인해 모발을 더욱 손상시킬 수 있다.
 
 ◇ 건조
 샴푸 후 모발을 전체적으로 건조 시키기는 것이 좋지만 어렵다면 최소한 두피 부분이라도 충분히 말리자.
 두피는 샴푸 후 30분이 지나면 땀과 피지가 분비되기 시작하는데 샴푸 후 젖은 상태로 방치할 경우 더욱 끈적이고 악취가 생길 수 있다.
 김 강사는 “눅눅한 날씨에는 머리카락이 자칫 잘못하면 푸석이고 부스스해지므로 말리는 방법에도 신경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단 샴푸 후 젖은 모발에 밀키 에센스와 같은 로션을 모발 끝 위주로 발라주고, 전체적으로 모발을 말린 후 드라이어 바람을 두피·모발뿌리부터 모발 끝 방향으로 넣어주며 드라이한다.
 반대로 바람을 넣을 경우 모발이 부스러 지고, 모공건강을 해칠 수 있다. 또한 모발을 말리면서 빗으로 두피를 두드려주면 혈액순환, 탈모 예방의 효과를 볼 수 있다.
 
 ◇ 장마철 비 맞은 뒤
 비를 맞은 머리는 평소보다 먼지나 노폐물을 더 많이 흡착하게 된다.
 노폐물에 의해 피지와 각질이 쌓인 두피는 세균을 급격하게 번식시키고 모발을 보호하는 모낭 입구를 막아 탈모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바로 머리를 깨끗이 감는 것이 중요하다.
 젖은 머리를 바로 감을 수 없는 상황이라면 마른 수건으로 물기를 닦아주고 성긴 빗으로 가볍게 빗질을 해준다.
 산성비는 모발을 건조하게 하기 때문에 샴푸 후 모발의 보습과 영양을 주는 트리트먼트를 해주는 게 좋다.
 비가 오는 눅눅한 장마철엔 강력한 스타일링 제품을 사용해도 쉽게 머리 모양이 망가지기 마련이다.
 김 강사는 “이 경우 젤이나 무스를 이용해 스타일을 만든 후 고정 효과를 가지고 있는 스프레이를 한번 더 뿌려주거나 습기에 강한 매트 타입의 왁스를 이용하면 좀 더 오랫동안 스타일을 유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 야외활동 후
 여름철 태양광선은 피부뿐 아니라 모발에도 적이다. 또 수영장 물에 포함된 소독제 중 `클로린’이라는 성분도 모발과 두피 손상의 원인이 된다.
 따라서 수영 후 가급적 젖은 머리를 직사광선에 노출하지 않도록 하고, 가능한 한 빨리 깨끗이 샴푸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어 트리트먼트 젖은 머리의 끝에서부터 반정도 바른 뒤 10분정도 비닐로 싸두면 더욱 효과를 볼 수 있다.
 김 강사는 “트리트먼트를 미리부터 바르면 트러블이 생길 수 있다”며 “또한 젖은 머리에 트리트먼트를 해야 영양공급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야외에서 돌아온 후 연약해진 두피와 모발을 위해 알로에나 녹차, 청주 등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로 마사지를 겸하는 것도 좋다.
 ▲알로에 마사지 = 알로에는 각질을 가라앉히는 효과가 있다. 알로에 겉피를 잘라내면 끈적거리는 점액이 나오는데, 이 점액을 화장솜에 묻혀 두피를 골고루 마사지하고 10분 후에 미지근한 물로 씻어낸다.
 ▲녹차 마사지 = 녹차는 지성 두피에 효과적이다. 녹차 1큰술에 물 1컵을 붓고 양이 반으로 줄어들 때까지 끓인 뒤 탈지면이나 화장솜에 즙을 묻혀 모발과 두피에 골고루 마사지한다.
 ▲청주 마사지 = 청주는 두피를 윤택하게 하고 촉촉함을 준다. 머리를 감은 후 반 컵 정도의 청주를 머리 전체에 붓고 두피를 부드럽게 문지르듯 마사지한다. 미지근한 물로 가볍게 헹구어낸다.
 ▲죽염 마사지 = 죽염은 두피의 피지를 감소시킨다. 샴푸 후 젖은 상태에서 죽염을 두피 전체에 발라주고, 두피를 부드럽게 마사지한다. 마사지가 끝나면 따뜻한 물로 헹군 후 차가운 물로 다시 헹궈 두피를 조여준다.
  /남현정기자 nh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