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탕카멘’턱수염 파손… 박물관, 접착제로 붙여
  • 연합뉴스
‘투탕카멘’턱수염 파손… 박물관, 접착제로 붙여
  • 연합뉴스
  • 승인 2015.0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300년 된 고대 이집트 파라오 ‘투탕카멘’의 황금마스크에서 턱수염이 파손됐으며 이를 박물관 측이 접착제로 붙여놨다는 폭로가 나왔다.

 AP 통신은 투탕카멘 황금마스크가 전시된 카이로 소재 이집트 국립박물관의 관리자들을 인용해 지난해 말 황금마스크의 턱수염이 청소 중 파손됐으며 박물관 직원이 이를 ‘에폭시’ 접착제로 급하게 부착해놨다고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관리자는 “불행하게도 원래대로 되돌릴 수 없는 물질(에폭시)을 썼다”며 “에폭시는 접착성이 좋아 보통 금속이나 석재에 쓰지만 투탕카멘의 황금마스크 같은 걸출한 유물엔 적합하지 않다”고 AP에 밝혔다. 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