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인전·마동석, 헐리우드 간다
  • 뉴스1
악인전·마동석, 헐리우드 간다
  • 뉴스1
  • 승인 2019.0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개봉전 리메이크 확정
주연·공동 프로듀서로 참여

영화 ‘악인전’(이원태 감독)이 할리우드 리메이크를 확정했다.
7일 ‘악인전’의 제작사 (주)비에이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주)비에이엔터테인먼트와 마동석이 이끄는 창작집단 팀고릴라는 실베스터 스탤론이 이끄는 발보아 픽처스와 ‘악인전’의 리메이크 제작에 최종 합의했다.
발보아 픽쳐스의 대표 프로듀서 브레이든 에프터굿은 “조직 보스와 형사가 손잡고 연쇄살인마를 잡는다는 콘셉트 그 자체만으로 전 세계 관객을 사로잡을 매력이 있다”며 리메이크를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악인전’은 배우이자 감독, 프로듀서인 실베스터 스탤론과 영화 ‘윈드리버’ ‘로스트 인 더스트’의 브레이든 에프터굿, 장원석 대표, B&C GROUP CHRIS S. LEE, 그리고 마동석이 공동 프로듀싱을 맡는다.
그뿐 아니라 마동석은 리메이크작에서도 연쇄살인마의 습격을 받은 조직 보스 역을 다시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이번 합의를 주도한 마동석의 미국 에이전시 B&C GROUP은 “기존의 한국영화 리메이크 계약에 없던 합의로 한국 영화인이 미국 영화 리메이크에 직접 참여하는데 큰 의의가 있다”고 전해 눈길을 끈다.
‘악인전’은 거대 조직의 보스가 연쇄살인마에게 공격당하고, 타협할 수 없는 조직 보스와 형사가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손을 잡는 신선한 발상으로 개봉 전부터 전 세계적인 스포트라이트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악인전’은 5월 15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