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군, 도시재생 인정사업 선정… 도시활력 증진 탄력
  • 황병철기자
군위군, 도시재생 인정사업 선정… 도시활력 증진 탄력
  • 황병철기자
  • 승인 2019.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5억 투입·현 읍사무소 부지
4층 규모 공공복합청사 조성
군 전체 중심기능 강화 계획

군위군은 국토교통부에서 주관한 2019 도시재생 인정사업에 경상북도에서 최초로 선정돼 원도심의 활력증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군에 따르면 ‘소멸위기 1위에서 주민만족 1위로-군위읍사무소 신축 및 복합 SOC 공급’이란 테마로 사업계획서를 제출, 서류 및 발표평가를 우수한 성적으로 통과해 최근 최종 선정 됐다는 것.

2020년부터 3년간 사업비 105억원(국도비 58억, 군비 47억)을 투입해 현 읍사무소 부지에 4층 규모(연면적 3840㎡)의 공공복합청사를 조성해 낙후된 원도심의 문화·복지·행정 등 은 물론 군 전체의 중심기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세부내용을 살펴보면 △ 주민자치 및 행정서비스 공간인 행정복지센터, △ 출산·양육환경 개선 및 영유아·어린이 돌봄 거점 시설인 행복가족센터, △ 일자리 창출 및 사회적 경제조직 육성을 위한 어울림 사회경제센터, △ 고령인구 건강복지 서비스 강화를 위한 스마트 건강문화센터 등 기초생활인프라의 복합적 공급으로 쇠퇴하고 있는 군에 공동체 거점마련과 도시활력 증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기덕 부군수는 “도시재생사업을 기반으로 군민이라면 누구나 어울릴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소멸위기에서 주민만족 1위로 나아가는 군위군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 주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한편, 군의 오랜 숙원 사업인 노후 읍사무소의 재생을 위해 지난 1월 도시재생담당 신설이후 3월 도시재생지원센터 개소, 5월 전략계획 승인, 8월 활성화계획 수립 등 발 빠른 대응으로 지난 26일 도내 첫 도시재생 인정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