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갤럽 조사 때 내 이름 빼라”
  • 김무진기자
홍준표 “갤럽 조사 때 내 이름 빼라”
  • 김무진기자
  • 승인 2021.0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일 발표된 한국갤럽의 '차기 정치지도자 선호도' 지지율. 갤럽은 매달초 차기 주자 선호도를 조사해 발표한다. 6월 조사 때 처음 이름이 들어간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가 지지율 3%를 기록, 야권 주자 중 선두에 나서 정치권을 놀라게 했다. 이 후보는 '법적으로 대선에 나설 자격조차 없다'며 다음 조사 때 자신을 제외해 줄 것을 요청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도 갤럽 조사결과를 믿지 않는다며 자신의 이름도 뺄 것을 요구했다. (갤럽 홈페이지 갈무리)
지난 4일 발표된 한국갤럽의 '차기 정치지도자 선호도' 지지율. 갤럽은 매달초 차기 주자 선호도를 조사해 발표한다. 6월 조사 때 처음 이름이 들어간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가 지지율 3%를 기록, 야권 주자 중 선두에 나서 정치권을 놀라게 했다. 이 후보는 '법적으로 대선에 나설 자격조차 없다'며 다음 조사 때 자신을 제외해 줄 것을 요청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도 갤럽 조사결과를 믿지 않는다며 자신의 이름도 뺄 것을 요구했다. (갤럽 홈페이지 갈무리)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8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에 앞으로 ‘차기 지도자’ 지지율 조사에서 자신의 이름을 제외하라고 요구했다. 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민형사상 소송도 불사하겠다고 경고했다.

홍 의원은 이날 SNS를 통해 “여론조사가 후보를 결정하는 상황이 되고 있는 판에 공정성이 의심스러운 조사가 횡행하게 되면 국민여론을 호도하는 결과가 된다”며 최근 한국갤럽 조사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2017년 5월 탄핵대선때부터 한국갤럽의 여론조사를 믿지 않는다”며 “더이상 내이름을 도용하여 여론조사 영업을 하지 않도록 하라”고 촉구했다. 홍 의원은 “탄핵대선 마지막 여론조사에서 한국 갤럽은 저의 지지율을 16%로 발표했지만 실제 득표는 8%를 더해 24.1%였고 문재인, 안철수후보의 득표율은 근사치로 맞았다”며 “대선 여론조사에서 8%나 차이나게 최종 여론조사를 했다는 것은 조작이거나 아니면 고의로 낮추었다고 밖에 볼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근 여론조사도 똑같은 경향성을 보이고 있기에 대선을 앞두고 또다시 이런 행태를 보일 위험이 있어 아예 차단 하고자 이름을 빼라고 했다”고 강조했다. 이런 경고에도 여론조사 항목에 자신의 이름을 집어넣을 경우 “성명권 침해로 민형사 소송도 불사할 생각”임을 분명히 했다.

홍 의원은 지난 4일 한국 갤럽이 발표한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 조사’ 결과(6월 1~3일 실시· 응답률 13%·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갤럽 홈페이지 참조)에 분노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