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체전’ 10월 구미서 개최… 경북도, 사전준비 만전
  • 김우섭기자
‘전국체전’ 10월 구미서 개최… 경북도, 사전준비 만전
  • 김우섭기자
  • 승인 2021.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년 체전역사 담은 사진전
마스코트 조형물 제막식 열어
전 국민 화합·축제의 장 염원
경북도는 10일 전국(장애인)체전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마스코트 조형물 제막식과 100년 체전 사진전을 열었다.
경북도는 오는 10월 구미에서 개최되는 전국(장애인)체전의 성공개최를 위해 마스코트 조형물 제막식과 100년의 역사를 담은 체전 사진전을 열었다.

제막식에는 이철우 도지사, 고우현 도의회 의장, 김하영 도 체육회장을 비롯한 관계자와 많은 직원들이 참석해 도민들에게 꿈과 희망의 체전이 되도록 성공개최 파이팅을 외쳤다.

마스코트 새롬이, 행복이는 대회 상징물로 새바람 행복경북을 모티브로 체전에 신선한 경북의 새바람을 일으켜 선수단과 전 국민 모두가 행복해지는 대한민국을 염원하는 마음을 담고 있다.

대한체육 100년의 역사를 담은 사진전(6.10 ~ 6.18)은 도청을 시작으로 동대구역사(8월)와 김천구미역사(9월)에서도 열릴 계획이며, 전국체전기간동안에는 구미 시민운동장에서 전시한다.

사진전은 다시 만난 전국체전, 희망의 체전으로 주제로 대한민국 스포츠대축제인 전국체전 100년의 역사를 담아내고 땀과 열정으로 이뤄낸 선수들의 모습을 담은 40여점을 선보이며, 또한 희망과 미래의 꿈을 위해 도전하는 우리 선수들에게 힘찬 응원의 메시지도 함께 전달하는 이벤트도 펼쳐진다.

제102회 전국체육대회는 10월 8일부터 7일간 구미(주 개최지) 등 12개 시군 71개 경기장에서 47개 종목이 펼쳐지고, 제41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는 10월 20일부터 6일간 12개 시군 37개 경기장에서 30개 종목으로 개최된다.

전국체전은 지난 해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순연, 2006년 제87회 김천대회 이후 15년 만에 경북에서 열리는 대회로 대한민국 체육의 새로운 100년을 시작하는 의미가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전국체전은 친절하고 안전한 대회가 되도록 준비할 것이며, 코로나 이후 처음 열리는 전 국민행사인 만큼 이번 전국체전이 국민의 일상회복을 넘어 화합과 축제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국체전 성공개최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