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내화, 양극재 필수 소재 사업 진출
  • 이진수기자
조선내화, 양극재 필수 소재 사업 진출
  • 이진수기자
  • 승인 2021.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케미칼과 업무협약 맺고
열처리용 새거 생산 협력키로
이금옥(왼쪽) 조선내화 사장과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이 22일 양극활 물질 열처리용 Sagger 생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조선내화는 22일 포항공장에서 포스코케미칼과 양극활 물질 열처리용 Sagger(새거) 생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에는 이금옥 조선내화 사장과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이 참석했다.

1947년 창업한 조선내화는 70여 년간 우리나라 내화물산업 개척은 물론 철강산업 등 국내 중공업 발전에 버팀목이 된 세계적인 종합 내화물 제조 회사로 성장하면서 축적된 기술 노하우를 바탕으로 양극재 품질 및 생산성에 필수 소재인 Sagger의 안정 조달과 생산성 극대화는 물론 초격자 제품 개발을 목표로 2차전지 소재사업 글로벌 톱티어로 도약 중인 포스코케미칼과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은 양극재 생산 공정 중 리튬과 금속산화물을 고온에서 반응, 합성시키는 제조 과정에 내화물 전문성과 양극재 시장 확장성을 연계한 상생협업 사업모델로 업종간 시너지 창출을 위한 좋은 협력 사례로 평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