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사드기지 또 물자반입… 올들어 26번째
  • 권오항기자
성주 사드기지 또 물자반입… 올들어 26번째
  • 권오항기자
  • 승인 2021.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경북 성주군 소성리에서 사드기지 내 물자 등의 반입을 저지하는 주민 등을 경찰이 강제해산하고 있다. (사드철회소성리종합상황실 페이스북 라이브방송 갈무리)
29일 경북 성주군 소성리에서 사드기지 내 물자 등의 반입을 저지하는 주민 등을 경찰이 강제해산하고 있다. (사드철회소성리종합상황실 페이스북 라이브방송 갈무리)

국방부와 미군이 29일 성주군 소성리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기지에 군(軍) 물자와 공사 자재 등을 추가로 반입했다.

국방부의 사드기지 내 물자 반입은 지난 27일에 이어 이틀 만이며, 올해 들어서는 26번째다.

소성리 주민과 반전(反戰) 단체 회원, 종교인 등은 물자와 자재 등의 반입 시간이 다가오자 이날 오전 6시께부터 마을회관 앞에서 연좌농성을 벌이며 사드기지 내 차량 출입을 저지했다.

경찰은 수차례 ‘자진 해산하라’는 안내 방송을 내보낸 후 오전 7시께부터 강제 해산에 나섰다.

사드 반대 단체 회원과 주민, 종교인 등은 “사드 가고, 평화 오라”는 등의 구호를 외치며 서로 팔을 낀 채 경찰의 강제 해산에 저항했다.이 과정에서 일부 농성자들은 경찰의 강제 해산에 맞서 반발했으나 큰 마찰은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의 강제 해산 작전으로 진입로를 확보한 국방부는 오전 7시20분쯤부터 기지 안으로 차량을 들여보냈다.

국방부는 사드기지 내 장병 생활시설 개선 등의 명목으로 올해 초부터 물자와 장비 등을 들여보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