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소방, ‘찬투’ 북상… “안전사고 막아라”
  • 김우섭기자
경북소방, ‘찬투’ 북상… “안전사고 막아라”
  • 김우섭기자
  • 승인 2021.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명구조·긴급신고 119
단순문의·비긴급은 110
창문틀·옥외간판 고정 등
시설물 안전여부 확인 당부
경북 소방본부는 태풍 찬투 북상에 따라 안전사고에 대비하고 있다.

경북소방본부는 제14호 태풍 찬투 북상에 따라 강풍 호우 등으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안전사고 대비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태풍 예보 시 사전 대비사항으로 바람에 날아갈 위험이 있는 옥외간판 지붕 등 불안정한 곳은 단단히 결박하고, 창문은 창틀과 함께 단단히 테이프 등으로 고정해야 한다.

하수구나 집 주변 배수구 등은 미리 점검하고 막힌 곳은 청소해 침수를 예방할 수 있도록 준비한다.

해안가는 선박이나 어망 어구 등을 더욱 단단히 결박하는 등 항만시설 안전 관리로 피해를 방지해야 한다.

소방 당국은 태풍 기간 중 신고 건수가 평소보다 5~6배 늘어날 수 있어, 인명구조 등 중요한 신고가 지연을 막기 위해 긴급하지 않은 사항은 110(정부민원콜센터)을 이용해 줄 것을 요청했다.

김종근 경북 소방본부장은 “태풍이 예보되면 TV 스마트폰 등으로 영향을 받는 시기를 미리 파악하고, 가족과 이웃 간 정보를 공유해 시설물에 대한 안전 조치를 취해줄 것”을 당부했다.

소방본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 3년간 태풍으로 인한 안전조치 건수는 총 2561건으로, 2020년 1391건, 2019년 914건, 2018년 256건으로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출동 유형별로는 주택 758건(30%), 도로장애 599건(23%), 간판 374건(1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