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18일부터 ‘완화된 거리두기 3단계’
  • 김무진기자
대구시, 18일부터 ‘완화된 거리두기 3단계’
  • 김무진기자
  • 승인 2021.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방역지침 완화… 내달부터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
사적모임시 접종 완료자 6명 이상이면 최대 10인까지
식당·카페 매장 영업시간 기존 오후 10시→자정까지

대구의 현행 사회적 거리 두기 3단계 시행 조치가 2주 더 유지된다. 대신 사적모임과 식당·카페 등 업소의 영업시간 제한 등은 완화된다.

17일 대구시에 따르면 현행 거리 두기 3단계를 18~31일 2주 연장하고, 일부 지침을 완화하는 쪽으로 조정한다. 11월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전환하기 위한 조치다.

구체적으로 우선 18일부터 대구지역에서는 사적모임의 경우 미접종자는 4인까지만 모일 수 있고, 접종 완료자가 6명 이상이면 최대 10인까지 가능하다.

식당·카페 매장 영업시간은 기존 오후 10시에서 자정까지 2시간 늘어난다. 방문판매 등을 위한 직접 판매 홍보관은 오후 10시 제한에서 운영시간 제한이 해제된다.

숙박시설도 전 객실의 ¾만 운영(3단계 기준)이 가능했지만 손실보상 대상이 아닌 상황에서 생업의 어려움, 현장 점검의 애로점 등을 고려해 객실 운영제한을 푼다. 실내·외 체육시설의 경우 이번 거리 두기 조정으로 샤워실 운영 제한이 없어진다.

하지만 종교시설과 결혼식장은 기존 방역지침을 그대로 유지한다. 종교시설은 종전과 같이 전체 수용인원의 20%에 접종완료자 산정을 제외하고, 좌석을 네 칸 띄워야 한다. 결혼식장은 2단계 수칙인 99명에 접종완료자 산정 제외 방침을 그대로 적용한다.

특히 대구시는 11월부터 순조로운 일상회복으로의 전환을 위해 힘을 쏟는다.

우선 가을 단풍철 여행 및 야외 활동으로 다음 달 ‘위드 코로나’ 체제 전환에 차질이 없도록 ‘방역 친화적 가을철 여행 분위기’ 조성에 나선다.

주요 관광지에 방역관리요원 270여명을 배치해 방역관리를 한층 강화하고, 관광협회의 협조를 통해 관광시설(사업체)별 자율방역도 적극 독려한다. 또 관광 전세버스에 대해 각 구·군 및 전세버스조합과 합동으로 탑승객 명단 관리, 운전기사 방역수칙·안전사항 육성 안내 및 확인, 버스 내 춤·노래 행위 금지 등 지도·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아울러 공원·수목원, 체육시설, 캠핑장 등에 대해 오는 31일까지 행락지 내 방역수칙 준수 여부 및 시설물 전반에 대한 위험요소 등에 대한 안전관리 이행실태를 점검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그토록 기다리던 일상으로 복귀를 앞두고 가을 행락철로 인해 다시 유행이 확산될까 우려된다”며 “시민들은 이번 가을 가족 단위로 이동거리·일정을 최소화하고 기본방역수칙 준수, 백신 접종을 통해 일상회복으로 차질 없이 전환될 수 있도록 적극 힘을 모아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