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 4개월 만에 세계 1위 탈환…'BMW 챔피언십 2위' 임희정, 34위
  • 뉴스1
고진영, 4개월 만에 세계 1위 탈환…'BMW 챔피언십 2위' 임희정, 34위
  • 뉴스1
  • 승인 2021.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진영(26·솔레어)이 4개월 만에 여자 골프 세계 랭킹 1위에 올랐다.

고진영은 26일(이하 한국시간) 발표된 여자 골프 세계 랭킹에서 지난주보다 1계단 상승, 넬리 코다(미국)를 밀어내고 1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고진영은 지난 6월 이후 4개월 만에 다시 세계 랭킹 1위에 자리했다. 고진영은 지난 2019년 7월부터 약 23개월 동안 1위를 지키다 지난 6월 코다에게 선두를 내준 바 있다.

고진영이 선두에 오를 수 있었던 것은 지난 24일 부산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우승 때문이다.

당시 고진영은 연장 접전 끝에 임희정(21·한국토지신탁)을 제치고 역전 우승을 이뤄냈다. 트로피를 들어올리면서 시즌 LPGA 투어 4승을 기록했고, 한국 선수 LPGA 투어 통산 200승을 달성한 주인공도 됐다.

코다는 2위로 순위가 내려갔고 박인비(33·KB금융그룹)와 김세영(28·메디힐)은 3, 4위를 유지했다. 유카 사소(필리핀)가 5위를 마크했고 호주 교포 이민지가 6위, 7위는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가 자리했다.

아쉽게 BMW 챔피언십 우승을 놓친 임희정은 지난주 41위에서 7계단 상승, 34위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