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만명, 국민연금 월100만원 이상 수령
  • 조석현기자
40만명, 국민연금 월100만원 이상 수령
  • 조석현기자
  • 승인 2022.0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최고액 240만원
부부합산 최고 435만원
100세 이상 수급자 117명
연금공단, 기금운용 수익
91조2000억 ‘역대 최고’
뉴스1
뉴스1

지난해 노령연금을 월 100만원 이상 받는 수급자가 4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16일 나타났다.

국민연금공단은 이날 2021년 국민연금 수급자 통계를 공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월 100만원 이상 수급자는 43만531명을 기록했다. 월100만원 이상 수급자는 2007년 처음 등장해 2016년 10만명, 2018년 20만명, 2020년에 30만명을 넘어섰고, 1년만에 다시 40만명선을 넘었다.

월 200만원 이상을 받는 수급자도 2020년 437명에서 2021년 1356명으로 3배 이상 늘었다.

공단은 지난해 총 607만명의 수급자에게 29조1400억원의 국민연금을 지급했다. 수급자는 전년 대비 48만2000명 증가한 것으로 연금수급자는 586만명, 일시금 수급자는 21만명이다. 연금 종류별로 최고 수령액은 노령연금이 240만원, 장애연금 172만원, 유족연금 119만4000원을 기록했고, 부부 합산 최고 연금액은 435만4000원이었다.

100세 이상 연금수급자는 117명이고, 그중 여성이 77.8%(91명)을 차지했다. 최고령 수급자는 108세 여성으로 국민연금 가입자였던 자녀가 사망해 1994년부터 유족연금을 받고 있다. 노령연금 최고령 수급자는 93세, 장애연금은 91세다. 65세 이상 수급자는 지난해 413만7000명으로 65세 전체 인구의 46.7%를 차지했다. 시·도별로는 울산이 51.7%로 가장 높았고 △경북 50% △전남 49.8% △제주 48.8% △경남 48.8% 등이었다. 강원도는 43%로 가장 낮은 비율을 보였다.

연금수급 개시 연령인 62세 이상 수급자는 지난해 말 기준 540만9000명으로 62세 전체 인구의 48.3% 수준이다. 연금수급 개시 연령 인구 대비 수급자 비율은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다. 또 20년 이상 가입한 노령연금 수급자는 103만9680명으로 전년 대비 24.1% 증가해 100만명 선을 넘었다. 이들의 월평균 연금액은 94만원이고, 2016년 40만4907명 대비 2.6배 증가했다.

30년 이상 가입자는 10만6000명으로 이들의 월평균 연금액은 142만2000원이다. 가입 기간이 10년 이상인 노령연금 수급자는 총 375만9000명, 월평균 연금액은 55만7000원으로나타났다. 부부 수급자는 103만2000명으로 전년 대비 20.7%로 증가해 50만쌍을 넘어섰다. 부부 수급자 평균 연금액은 85만6000원이고, 300만원 이상 받는 부부 수급자는 196쌍이다.

공단은 지난해 기금운용 수익이 91조2000억원을 달성해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수익금은 한 해 연금지급액(29조1000억원)의 3.1년 치, 보험료 수입(53조5000억원)의 1.7년 치에 해당하는 규모이며, 수익률은 10.77%로 역대 두번째 수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