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특수해양과학기술 미스매치 줄인다
  • 김우섭기자
경북도, 특수해양과학기술 미스매치 줄인다
  • 김우섭기자
  • 승인 2022.0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과학기술 민수산업화 플랫폼 구축 착수 회의 개최
국방과학연구원·경북대 등 연구기관 기술이전 당부
기존 기업 보유기술 활성화·해양과학 산업 발전 기대
경북 안동시 풍천면 갈전리 경북도청 전경. 뉴스1
경북 안동시 풍천면 갈전리 경북도청 전경. 뉴스1

경상북도는 해양과학기술의 미스매치 해소를 위한 플랫폼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는 국방과학 같은 특수 분야의 기술이전 사업화 수요를 파악하고 연결하는 프로젝트로 지역 기업들의 해양산업 블루오션 진입을 위한 기술개발 비용을 절감해 주기 위해 추진한다.

경북도는 19일 경북대학교에서 열린 특수해양기술 민수산업화 플랫폼 구축 착수회의를 통해 관련 연구기관들에게 이 같은 사업계획을 설명하고 기술이전(Spin-off)에 협조를 당부했다.

연구목적으로 개발한 기술 중에서 민수산업화가 가능한 기술을 제공하여 기업의 성장을 돕겠다는 취지다.

국방과학연구원, 경북대학교 블루카본 연구소, 문무대왕연구소 등 참석한 연구기관들은 기관 기술을 소개하고 향후 플랫폼 운영에 협조할 것을 약속했다.

도는 향후 특수기술을 보유한 연구기관들을 추가로 파악해 플랫폼의 외연을 넓힐 계획이다. 이들 연구기관과 MOU를 통해 기술이전을 약속받고 기술 설명회 등을 통해 기업들과 연결하게 된다.

기술이 잘 활용되도록 기술닥터제도를 시행하는 등 후속 조치도 마련할 계획이다. 연구기관의 입장에서도 개발된 기술이 사장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플랫폼을 통해 기업에 이전된다면 이는 사회에 기여하는 성과로 남게 된다.

해양과학 기술은 당장의 수요가 없고 비용이 많이 들기 때문에 신기술 개발보다 검증된 기술 활용이 비용 면에서 유리하다. 또 특수 분야의 기술은 가격보다 성능우선으로 개발돼 성숙도는 높지만 경제성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다.

이에 민간 기업이 기술이전을 받아 저가공정을 개발하게 되면 사업화가 가능하며 새로운 일자리 창출도 가능하다.

이경곤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 국장은 “R&D로 신기술을 개발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기존에 개발된 기술을 사장하지 않고 활용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경북은 동해를 접하고 있어서 특수기술의 수요가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플랫폼이 성공적으로 운영되면 해양과학 산업이 발전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