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예비수소전문기업 5곳 최대 1억 지원
  • 모용복선임기자
포항시, 예비수소전문기업 5곳 최대 1억 지원
  • 모용복선임기자
  • 승인 2022.0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연료전지 핵심부품 국산화 기술개발 지원 추진
기업 지원해 산업 육성… 친환경 수소경제 도시 도약
포항시가 기술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예비수소전문기업 지원에 나섰다.

포항시와 경상북도가 총 4억 원의 예산을 투자하고 포항테크노파크가 주관기관으로 추진하는 ‘수소연료전지 핵심부품 국산화 기술개발 지원사업’은 수소연료전지 분야 우수기술 및 유망사업 아이템을 보유하고 있거나 개발하고자 하는 경상북도 소재 수소연료전지 관련 전후방 기업 및 기관에 사업비와 기술 개발에 필요한 장비·평가·실증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포항테크노파크는 성장가능성이 높고 기술경쟁력을 갖춘 기업을 선정해 지난 1일부터 지원하고 있다.

지난 3월 23일부터 4월 13일까지 핵심부품 및 장비개발 분야와 재료·소재 분야로 나눠 신청을 받았으며, 4월 20일 기업발표 평가를 통해 핵심부품 및 장비개발 분야에 △에너지앤퓨얼, ‘kW급 메탄올 개질 연료전지 시스템 모듈 개발’ △에프씨아이, ‘8kW SOFC 열교환기 제작 기술개발’ △태영산전, ‘오랜 수명과 정밀하고 안정적으로 제어가 가능한 연료전지 시스템용 전력변환장치 개발’ △풍운, ‘효율적인 열 활용을 위한 5kW급 연료전지용 스택의 개발’(가나다순) 재료·소재 분야에 △미래피엠씨, ‘연료전지 폐촉매로부터 금속정제 회수 기술’이 최종 선정됐다.

선정된 기업은 최고 1억에서부터 5300만 원까지 지원금을 받아 약 7개월에 걸쳐 기술개발을 진행하게 되며, 11월 사업성과를 평가받는다. 시는 기술개발 사업 종료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성과관리를 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포항시가 친환경 수소경제 허브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사업의 일환으로 기업 지원을 통해 산업을 육성하고 수소연료전지 발전 클러스터, 수소연료전지 인증센터와 연계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손정호 일자리경제국장은 “지역 우수한 기업들이 기술 개발을 넘어 상용화에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