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연패 후 반등 노리는 김지연, UFC 277에서 아가포바와 대결
  • 뉴스1
3연패 후 반등 노리는 김지연, UFC 277에서 아가포바와 대결
  • 뉴스1
  • 승인 2022.0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FC 3연패 중인 ‘불주먹’ 김지연(32)이 마리야 아가포바(25·카자흐스탄)를 상대로 반등을 노린다.

UFC는 오는 7월3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 아메리칸 에어라인 센터에서 열리는 ‘UFC 277: 페냐 vs 누네스 2’에서 김지연이 아가포바와 여성부 플라이급에서 맞붙는다고 발표했다. 김지연은 현재 3연패 중으로 UFC에서 살아남기 위해선 이번 경기 승리가 절실하다.

2018년 플라이급 전향 후 랭킹 진입까지 성공했던 김지연은 최근 들어 부진을 겪고 있다. 직전 경기인 프리실라 카초에이라전에서는 유효타에서 170-102로 크게 앞섰으나 판정운이 따라주지 않았다. 3승2패였던 UFC 전적은 어느덧 3승5패가 됐다.

UFC에서 4연패 후의 생존 가능성은 그리 높지 않다고 평가된다. 결국 이번 아가포바와의 대결이 김지연의 UFC에서의 운명을 결정할 가능성이 높다.

김지연은 “경기를 앞두고 그런 부분에 부담을 느끼기보다는 후회를 남기지 않고 싸우고 싶다. 그러다 보면 결과도 좋을 거라 생각한다”며 마음을 다잡았다.

현재 김지연은 태국에 있는 방 타오 무에타이에서 세계적인 MMA 코치 조르쥬 힉맨과 함께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힉맨은 UFC 페더급 챔피언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와 미들급 챔피언 이스라라엘 아데산야 등을 지도했다.

김지연의 상대 아가포바의 MMA 전적은 10승3패(UFC 2승2패)로 타격과 서브미션 모두 뛰어난 피니시 능력을 자랑한다. 10번의 승리 중 8번이 피니시승이고, 그 중 6번이 1라운드 피니시다.

직전 경기에서 베테랑 마리나 모로즈(30·우크라이나)에게 패했지만 아직 25살로 어린 나이인 만큼 잠재력만은 높이 평가 받고 있다.

김지연과 아가포바 둘 다 전직 복서이기에 화끈한 주먹 대결이 벌어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지연은 고등학교 3학년 때 프로복싱에 데뷔해 동양태평양여자복서협회(OPFBA) 챔피언을 지냈다. 아가포바는 카자흐스탄에서 7년간 아마추어 복서 활동을 했고, 그 중 5년은 국가대표팀에서 훈련했다.

김지연은 상대 아가포바에 대해 “젊고 힘이 좋은 터프한 선수다. 나랑 비슷한 스타일이지만 상대의 부족한 점을 효과적으로 공략하고, 내 장점을 극대화하는 영리한 운영을 하겠다”고 경기 전략을 귀띔했다.

이어 “좋은 경기해서 한국인으로서 자랑스럽고, 힘이 될 수 있는 파이터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