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 대형 여객선 사고 인명 피해 막아라”
  • 허영국기자
“울릉 대형 여객선 사고 인명 피해 막아라”
  • 허영국기자
  • 승인 2022.0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해경 등 7개 기관·단체
대규모 합동 해양 구조 훈련
화재진화·승객대피 등 진행
민관 합동 수난대비 기본훈련에서 울릉크루즈호가 헬기 훈련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포항해경 제공
포항·동해·울릉 여객선 항로를 운항 중인 대형 여객선에서 실전을 방불케 하는 대규모 합동 해양 구조 훈련이 펼쳐졌다.

22일 동해·포항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4시께 울진군 오산리 동쪽 83㎞ 바다에서 민·관이 참여하는 ‘수난 대비 기본훈련’을 벌였다.

훈련은 자연·인위적 원인으로 발생하는 조난사고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신체,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법정 훈련이다.

해상훈련에는 동해지방해양경찰청, 동해·포항해양경찰서, 동해어업관리단, 울릉크루즈 등 7개 기관·단체가 참여했다. 훈련 규모는 해경함정 4척, 관공선 1척, 단정 1척, 울릉크루즈호, 헬기 2척 등이 투입됐다. 동원 인력은 160여 명이다.

해경은 울릉을 출발해 포항으로 운항하는 대형 여객선에서 불이 난 것을 가정해 승객 대피, 비상 탈출, 화재 진화, 선내 고립자 순으로 훈련을 진행했다. 이날 사고 재현을 위해 여객선 승객 37명이 구명뗏목으로 탈출하는 훈련도 했다.

포항해경 김형민 서장은 “실전과 같은 훈련을 반복해 구조 대응 역량을 강화해 각종 해양 재난으로부터 국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