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공대 ‘기술지주회사’ 설립
  • 김형식기자
금오공대 ‘기술지주회사’ 설립
  • 김형식기자
  • 승인 2022.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창출·강소기업 배출로 지역사회 발전
5년 내 누적 50개 이상 자회사 설립 추진
국립금오공과대학교 기술지주회사 현판 제막식 모습

국립금오공과대학교(총장 곽호상)가 지난 28일 교내 청운대에서 ‘㈜금오공과대학교기술지주회사’ 개소식을 개최했다.

개소식에는 곽호상 금오공대 총장을 비롯해 김장호 구미시장 당선인, 윤재호 구미상공회의소 회장, 강병삼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이사장 등 지역 유관기관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했다.

올해 3월 10일 설립된 ㈜금오공과대학교기술지주회사는 대학의 보유 원천기술을 활용한 자회사 설립으로, 신규일자리 창출 및 지역 강소기업 배출을 통해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혁신가치를 창출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립됐다.


현재 ㈜골든크로우, ㈜웰니스, 유알아이㈜ 등 총 8개 자회사를 보유하고 있으며, 1년 내 총 10개, 5년 내 누적 50개 이상의 자회사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5년 내 자회사 매출은 100억 원 이상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향후 3년 내 공공 및 개인 투자조합 결성도 추진 중이다.

오명훈 ㈜금오공과대학교기술지주회사 대표이사(금오공대 산학협력부총장 겸무)는 “연구소기업 등록 및 투자유치 등 기업성장에 필요한 체계적 지원과 프로그램을 통해 자회사의 성장을 지원할 것”이라며, “지자체 및 지역 산업계와도 협력해 자회사 설립 및 운영을 활성화하고 대학 R&D 선순환 및 기술사업화가 촉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