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6·25 참전용사 은혜 잊지 않겠습니다”
  • 모용복선임기자
“멕시코 6·25 참전용사 은혜 잊지 않겠습니다”
  • 모용복선임기자
  • 승인 2022.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 참전용사·가족 초청 Park1538·포항제철소 견학
한·멕시코 수교 60주년… 7박 9일간 韓주요 명소 견학 지원
포스코가 호국 보훈의 달을 맞아 멕시코 6·25 참전용사들을 초청해 Park1538 견학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제공
포스코가 지난달 30일 호국 보훈의 달을 맞아 멕시코 6·25 참전용사들을 초청해 Park1538 견학을 실시했다.

이날 멕시코 6·25 참전용사와 그 가족 20명은 전문 철강 해설사의 안내에 따라 포스코 Pak1538 역사박물관과 홍보관, 포항제철소를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멕시코는 당초 6·25 참전 16개국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지난 2020년 미군 소속으로 수많은 멕시코인들이 한국 전쟁에 참전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이에 포스코의 해외법인인 포스코 멕시코는 멕시코 내에 거주하고 있는 참전 용사를 찾아 이들의 방한 여행을 마련했다.

포스코는 참전 용사들이 제철소 견학을 통해 전후부터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한국 산업이 걸어온 발자취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도록 특별 견학 코스를 마련했다.

견학에 참여한 참전용사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알마다(92)씨는 “제철소의 각 공정이 유기적으로 잘 연결되어 있고, 용수 재활용 등 친환경적인 노력에 감동받았다”며 “한국의 철강산업을 이끈 제철소를 견학할 수 있어 매우 기쁘고, 철강산업의 미래 경쟁력을 볼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특별 초청 프로그램은 한·멕시코 수교 60주년 포스코가 마련한 사회공헌활동이다. 포스코는 70여 년 간 잊혀져 있던 멕시코의 참전용사와 가족들을 초청해 7박 9일간 서울, 대전, 부산, 인천 등 한국 주요 명소 견학을 도왔다. 3일 마무리 된 이번 방한 기간동안 포스코는 부산 UN참전용사 기념비, 송도 인천상륙작전 기념비 등을 방문해 참전 용사들의 희생과 공헌을 기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