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복귀 막으려 비상선포… 비상상태 아냐”
  • 손경호기자
“내 복귀 막으려 비상선포… 비상상태 아냐”
  • 손경호기자
  • 승인 2022.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비대위 발표 작심 비판
“끼리끼리 욕하다 문자 사태로
지지율 떨어지니 내놓은 해법
내부총질하던 당 대표 바뀌어
잘하고 있는데 왜 비상이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3일 당이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에 속도를 내는 것에 대해 “끼리끼리 이준석 욕하다가 (윤석열 대통령) 문자가 카메라에 찍히고 지지율이 떨어지니 내놓는 해법은 이준석의 복귀를 막는다는 판단이다”라고 작심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병수 전국위의장이 상임전국위 및 전국위원회 개최 일정을 브리핑한 직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비판했다. 서 의장은 비대위가 출범할 경우 그 성격과 관계 없이 현 최고위는 해산하고 이 대표도 자동 해임된다고 판단했다.

이 대표는 불편한 심기를 여과없이 드러냈다. 그는 “(당 상황이) 비상이 아니라고 해서 지난 3주 동안 이준석은 지역을 돌면서 당원 만난 것 밖에 없는데, 그 사이에 끼리끼리 이준석 욕하다가 문자가 카메라에 찍히고 지지율이 떨어지니 내놓은 해법은 이준석의 복귀를 막는 판단이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 판단 이후에 어떻게든 실현시키기 위해 당헌·당규도 바꾸고 비상이 아니라더니 비상을 선포했다”며 “사퇴한 최고위원이 살아나서 표결했다”고 덧붙였다. 당 지도부는 이 대표의 ‘당원권 정지 6개월’을 궐위가 아닌 사고로 규정했는데, 이를 ‘비상 상황’으로 재규정한 것은 어불성설이라는 지적이다.

이 대표는 권성동 원내대표가 노출한 윤석열 대통령의 ‘내부총질 문자’로 당 지지율이 떨어졌는데 당이 이를 비대위 전환의 계기로 삼고 있고, 지난달 29일 사퇴 선언을 한 배현진 최고위원이 전날(2일) 비대위 체제 전환을 위해 최고위 재적인원으로 참석한 것도 함께 비판했다.

이 대표는 “오피셜(공식적)하게 우리 당은 비상 상태가 아니다”라고 규정하면서 “내부총질하던 당대표가 바뀌니 참 달라졌다고 참 잘하는 당 아닌가. 계속 이렇게 해야 한다”고 당내 친윤계를 겨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