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숙원 위해 지역정치권 뭉쳤다
  • 모용복선임기자
포항 숙원 위해 지역정치권 뭉쳤다
  • 모용복선임기자
  • 승인 2022.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균형발전에 꼭 필요한 영일만대교”
이강덕 포항시장 비롯해
김정재·김병욱 국회의원
국회서 정책협의회 개최
軍작전 관련한 협의 가져
4일 국회 제2간담회의실에서 ‘영일만대교 건설을 위한 정책협의회’가 열렸다.

포항시와 지역 정치권이 포항시민 숙원사업인 영일만대교 건설 조속 실현을 위해 힘을 모았다.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한 김정재·김병욱 국회의원은 4일 국회 제2간담회의실에서 ‘영일만대교 건설을 위한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정책협의회에는 국방부, 합동참모본부, 해군본부 등 군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영일만대교는 영일만을 가로질러 포항시 남구 동해면~북구 흥해읍을 잇는 총 길이 18km(해상교량 9km, 접속도로 9km)로 총사업비 1조6189억 원에 이르는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특히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공약으로 영일만대교 건설을 꼽으면서 영일만대교 건설이 급물살을 타기 시작했고, 이에 대한 기대감도 한껏 높아진 상태다.

영일만대교가 건설되면 국가균형발전 측면에서 남해안과 서해안에 치우친 국가 도로망을 ‘U자형’으로 만들어 동·서가 균형을 갖춰 지역 불균형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다만 군함 통행 등 군 작전과 관련된 일부 이견이 남아 있어 이날 정책협의회를 통해 국방부 등과 직접 협의에 나섰다.

김정재(포항 북) 의원은 “영일만대교는 국가도로망의 균형발전과 대한민국 경제성장을 위해 꼭 필요하다”면서 “국방부 등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영일만대교가 조속히 건설될 수 있도록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김병욱(포항 남·울릉) 의원은 “영일만대교 건설은 대통령 공약이자 지역균형발전 측면에서 매우 중요한 사업”이라며, “경북의 동해안고속도로 완성을 위해 영일만대교 사업을 조기에 확정·추진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전시 상황에서 군함 통행 구간의 사장교가 만에 하나 문제가 생기더라도 수심이 깊어 통행에 지장이 없고, 포항구항에 사장교가 하나 더 있어 이곳으로 통행하면 되므로 군 작전에는 지장이 없다”는 대안을 제시했으며, 국방부에서도 적극 검토한 후 추후 재협의 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