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러시아 대안 수출 新시장 찾는다
  • 김우섭기자
경북도, 러시아 대안 수출 新시장 찾는다
  • 김우섭기자
  • 승인 2022.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몽골·우즈벡 일주일간 방문
지역 중소기업 수출 확대 도모
40여개사 파견… 대대적 개척
에너지·농업·스타트업기업 등
각종 분야 교류·상호 협력키로
경북 안동시 풍천면 갈전리 경북도청 전경. 뉴스1
경북 안동시 풍천면 갈전리 경북도청 전경. 뉴스1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단장으로 한 경북도 대표단이 7일부터 5박 7일 일정으로 몽골 및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한다.

이번 방문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해 수출시장 확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의 신 시장 진출확대를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먼저, 러시아 대안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는 몽골, 탄탄시장의 선두주자인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을 비롯해 카스피해의 진주라고 불리는 아제르바이잔시장을 대대적으로 공략하기에 나섰다.

이를 위해 섬유기계, 화장품, 생활용품, 의류, 태양광업체 등 총 40여 개사를 파견해 수출상담을 통한 신규 바이어 발굴 및 시장 확대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또 7일부터 9일까지 몽골을 방문해 △에너지분야 및 농업분야의 상호협력을 위한 협약 체결 △아마르 사이한 부총리와 산닥수렝 울란바타르부제1부시장, 타빈베흐 에너지부장관, 뭉크바타르 건설도시개발부장관, 니링바타르 국회의원 등과 업무간담회를 통한 상호협력방안 논의 △수출상담회 및 자원봉사활동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몽골 방문단에는 신우피앤씨(칠곡, 성인용 기저귀)의 김종호 대표이사를 기업체 단장으로 해 의류, 화장품, 상하수도용품, 생활용품, 산업용 장갑, 태양광 기업체 등 총17개사가 참여해 수출상담회와 현지 자원봉사활동을 펼친다.

10일부터 12일까지는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해 △대구경북기계협동조합 현지 사무소 개소식 △무역사절단 격려 및 일홈 하이드로프 섬유협회장 간담회를 갖는다. 또 △미르자예프 조이르 토아로비치 타슈켄트주지사, 아르뜨이크호지예 타슈켄트시장 및 사마르칸트주지사 업무협의 △상원 수석부의장, 투자대외무역부장관, 혁신개발부차관 업무협의 △고려인 행사 및 스타트업기업 육성 협약 체결 등 다양한 분야의 교류 및 협력도 도모한다.

이와 함께 화장품, 생활용품, 주류(안동소주, 의성사과소주) 등 총 10여개 사로 구성된 카자흐스탄, 아제르바이잔 무역사절단은 같은 기간 대대적인 시장개척을 위한 수출 상담을 진행한다.

최근 몇 년 전부터 K-드라마, K-팝, K-식품 등 한류를 통한 K-브랜드와 함께 다양한 상품들이 인기몰이하고 있어 이를 반영한 중소기업제품을 통한 현지 시장개척에 전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특히 카자흐스탄을 비롯한 탄탄국가(우즈베키스탄, 키르키스탄, 투르메니스탄, 타지키스탄)는 화장품을 비롯해 콜라겐 등 식품에 대한 인기가 매우 높아 다양한 제품들이 수출되고 있다.

이러한 한류를 통해 시장선점에 초점을 맞추고 새로운 바이어 발굴을 전개할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최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세계 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국내경제 상황도 고금리, 고환율, 고물가, 고유가의 여파로 인해 중소기업의 수출현장도 상당한 어려움에 처해 있다”며 “도는 수출물류비 지원뿐만 아니라 러시아 대안 수출시장 공략을 위한 대대적인 시장개척을 추진해 현재의 수출파고를 넘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