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공설추모공원’, 시의회에 발목 잡혔다
  • 황경연기자
상주 ‘공설추모공원’, 시의회에 발목 잡혔다
  • 황경연기자
  • 승인 2022.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4회 임시회 예결위, 공설추모공원 설립 관련 도시계획
시설결정 용역비 3억, 총무위원서 통과된 예산 부결 시켜
상주시의회 예산 결산위원회
상주시가 장사문화에 따른 시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추진하는 함창읍 나한리 소재에 공설추모공원 설립과 관련, 상주시의회가 발목을 잡았다.

11일 9대 상주시의회 첫 214회 임시회 예산결산위원회는 공설추모공원 설립과 관련한 도시계획 시설결정 용역비 3억 원을 총무위원에서 통과된 예산을 부결시켰다.

이날 상주시의회 예산결산위원회로 안창수 위원장(무소속)을 비롯한 김익상(국민의힘), 김호(무소속), 박점숙(국민의힘), 성성호(국민의힘), 이경옥(국민의힘), 김세경(국민의힘), 신순화(국민의힘), 한구홍 의원(국민의힘) 등 9명으로 구성되었다.

심의 결과 위원 9명중 무소속 의원 2명 찬성, 국민의힘 7명 전원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이러한 결과의 뒷 배경에는 문경시의 눈치를 살피는 모 국회의원의 강한 입김이 작용했다고 전해지면서 허수아비로 맹종하는 시의원들이 되고 말았다.

이에 따라 상주시민들은 이구동성으로 상주시의회 의원이 상주시민들의 복지를 위한 시의원인지 문경시의 시의원 인지 알 수 없다며, 볼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한편, 상주시는 장사시설의 부재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의 조성 요구가 매우 높아 공설추모공원 부지를 확정하고, 257억 원을 투입해 2020년 6월 자연장지 및 봉안시설에 2만2000기 규모의 조성 계획을 수립하고, 지난 9월 상주시 종합장사시설 설치 조례를 제정하고, 2027년 준공 목표를 가지고 추진에 박차를 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