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박물관, 옛 백과사전 학술 총서 발간
  • 유상현기자
예천박물관, 옛 백과사전 학술 총서 발간
  • 유상현기자
  • 승인 2022.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천 지역의 조선시대 백과사전을 주제로 학술총서.
예천박물관은 지역의 기록문화를 재조명하기 위해 조선시대 백과사전을 주제로 학술총서를 발간했다.

이번 총서는 국내 최초의 백과사전인 ‘대동운부군옥(大東韻府群玉)’을 비롯해 ‘해동잡록(海東雜錄)’, ‘동국십지(東國十志)’, ‘동국통지(東國通志)’ 등 지역에서 집필된 유서류(類書類)이며 주체적인 시각으로 쓰인 특징을 가지고 있다.

학술 총서는 △한국의 유서문화(類書文化) 전개 및 예천 지역의 유서 특징 △‘대동운부군옥’ 편찬 간행의 학술적 의의와 특징 △‘해동잡록’의 저술 배경과 학술사적 의의 △오산 배상현의 저술세계와 ‘동국십지’의 역사문헌학적 성격 △19세기 중반 ‘동국통지’ 병위지(兵衛志)의 편찬과 자료적 성격 등 5개 논문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국내 유서 연구 기초자료로 활용될 계획이다.

김학동 예천군수는 “지속적인 학술총서 발간으로 지역 대표 기록유산을 널리 알리고 연구자료를 축적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예천박물관은 지난달 보물 대동운부군옥 목판을 이관해 보물 708점을 보관하게 됐으며 국내 최다 보물을 소장한 공립박물관으로 소장유물 연구와 공유를 위한 학술기관 위상을 정립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