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소멸 가속화…포스텍 의대 신설돼야”
  • 김대욱기자
“지방소멸 가속화…포스텍 의대 신설돼야”
  • 김대욱기자
  • 승인 2024.0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 의대정원 확대 환영입장 속 지역 거점 의대 신설 촉구
이강덕 시장 “지역의료 붕괴 막기 위해 모든 역량 결집할 것”
김병욱 의원 “경북도·포항시·포스코·포스텍 함께 총력 다해야”
포항시는 7일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증원 발표와 관련해 적극 환영한다면서도 지역 의료 격차 해소를 위해 지역 거점 의대도 반드시 신설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부는 지난 6일 2025학년도부터 의과대학 정원을 2000명 증원해 현재 3058명에서 5058명으로 확대하는 한편 늘어나는 의대 입학정원을 비수도권의 기존 의과대학 중심으로 집중 배정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포항시는 정부가 국민 생명과 건강권을 보장하고, 벼랑 끝 위기에 놓인 지방 의료 개선을 위해 지난 2006년부터 19년 동안 묶여 있던 의대 정원을 과감하게 확대한 것에 적극 환영한다며, 이번 의대 정원 확대가 지방 의료 붕괴를 막을 촉매제가 되기를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의과대학 신설에 대해서 구체적인 로드맵 제시없이 추후 논의키로 한 점은 아쉬운 부분이며, 근본적인 지역의료 격차 해소를 위해서는 지역 거점 의대 신설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과도한 수도권 집중과 이로 인한 지방소멸 위기는 특정 지방정부의 문제가 아니며, 그중에서도 열악한 지역의료 현실은 지방소멸을 더욱 가속화시키고 있어 의료 취약지로 손꼽히는 경북은 의대 신설이 반드시 필요한 지역이다.

특히 지역 의료 불균형을 해소하고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포스텍과 같은 세계적인 연구 역량을 갖춘 대학에 의대를 신설해 수도권에 버금가는 의과대학으로 성장시켜야 하며, 이를 통한 국가균형발전과 의사과학자 양성은 시대적 과제다.

또한 포스텍 의대와 연계 추진하는 스마트병원은 지역 거점 상급종합병원의 역할을 수행해 수도권에 집중된 환자 쏠림 현상을 완화시켜 수도권과 지방의 심각한 의료 불균형을 개선해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정부가 지방의대 신설을 지속 검토한다고 밝힌 만큼 우리시는 지역 의료 붕괴를 막기 위해 경상북도, 포스텍과 함께 모든 역량을 결집해 정부를 설득, 포스텍 의과대학 신설을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김병욱 국회의원(포항 남·울릉)은 “이제 경북도와 포항시, 포스텍 그리고 포스코의 시간”이라며, “세계적 수준의 공과대학인 포스텍에 의대가 들어서고 그곳에서 바이오헬스 산업을 이끌 인재를 양성하도록 함께 총력을 다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