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도시’ 포항, 설 연휴 12만명 몰렸다
  • 김대욱기자
‘관광도시’ 포항, 설 연휴 12만명 몰렸다
  • 김대욱기자
  • 승인 2024.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 대비 관광객 2배 증가
관광안내소·해설사 서비스
정상 운영·공영주차장 개방
주요 관광지 곳곳 다채로운
이벤트 열어 참여객 큰 호응
설 연휴를 맞아 많은 관광객들이 찾고 있는 포항 호미곶 모습. 사진=포항시 제공
설 연휴 기간 포항을 찾은 관광객이 전년 대비 약 2배 늘면서 갑진년 시작부터 ‘겨울대표 관광도시 포항’의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포항시에 따르면 지난 9일부터 12일까지 이어진 설 명절 연휴 기간 동안 주요 관광지 기준 1일 평균 3만 명, 전체 12만여 명의 관광객이 포항을 방문했다. 이는 지난해 설 연휴 전체 방문객 6만3000명 대비 약 2배 증가한 수치로, 연휴 기간 소규모 여행·모임 등 여행문화가 발달함에 따라 겨울 바다, 미식 여행 등으로 널리 알려진 포항의 해양문화관광 매력이 관광객들의 발길을 이끈 것으로 보인다.

시는 이번 연휴 주요 관광지를 비롯해 관광안내소, 관광해설사 서비스를 정상 운영하고 공영주차장을 무료 개방하면서, 주요 관광지 곳곳에서 방문객들이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이벤트를 함께 개최해 참여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또한 가족 단위 관광객과 연인과 친구 등 삼삼오오 짝을 지어 나온 내국인뿐만 아니라 ‘K-드라마 촬영지’ 인기에 힘입어 주요 관광지를 투어 중인 외국인 단체 관광객들도 눈에 띄었다.

특히 지난 11일 철길숲 오크광장에서 펼쳐진 ‘거주외국인과 함께하는 K-전통놀이 체험행사’에서는 거주 외국인을 비롯해 내·외국인이 함께 한복을 입고 전통놀이 체험, 신년운세 뽑기, 제기차기 이벤트 등에 참여하며 이색적이고 흥 나는 명절 풍경을 연출했다.

이 밖에도 포항을 찾은 관광객들은 갑진년 푸른 용의 해를 맞아 ‘아홉 마리 용이 승천한 포구’에 위치한 구룡포 공원의 용 조형물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거나, 지난해 ‘한국관광의 별’로 빛난 스페이스워크를 비롯해 해상스카이워크 등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가족, 친구, 연인과 특별한 추억을 만들었다.

관광지와 함께 죽도시장 등 전통시장도 모처럼의 연휴로 방문객이 크게 붐비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했다. 죽도시장에는 11일에만 3만8000여 명이 방문하는 등 4일 간 10만 명 이상의 방문객이 다녀가며 장보기 및 포항의 대표 먹거리를 즐겼다. 이강덕 시장은 “해양문화관광도시인 포항이 여행객들의 관광 경험과 미디어 홍보 등을 통해 더욱 인기를 얻고 있다”며 “일년 내내 관광객들이 찾을 수 있는 만족도 높은 포항 관광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포항시는 설 명절을 맞아 재난·재해관리, 교통대책, 환경정비, 경제분야 비상상황반 등 15개 반 356명으로 구성된 종합상황실을 운영하고, 응급의료기관 5개소 및 당직의료기관 53개소를 지정·운영하는 등 시민과 관광객의 불편 해소를 위해 노력을 기울인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