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글로벌 혁신 특구 유치 사활 건다
  • 김대욱기자
포항시, 글로벌 혁신 특구 유치 사활 건다
  • 김대욱기자
  • 승인 2024.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배터리 재사용·재활용 산업 혁신특구 유치 역량집중
포항시청 전경.
포항시청 전경.
포항시와 경북도가 정부의 글로벌 혁신특구 공모에 나선다.

12일 포항시에 따르면 이르면 이달 추가 공모 예정인 중소벤처기업부의 글로벌 혁신특구 공모에 ‘경북 배터리 재사용·재활용산업 글로벌 혁신특구’로 유치에 나선다고 밝혔다.

시는 특구의 규모를 광역으로 확대하고 지역 기업뿐만 아니라 도와 전국의 이차전지 기업들이 참여하는 혁신 클러스터를 구축하는 전략으로 이번 공모에 사활을 건다는 방침이다.

글로벌 혁신특구는 기존 규제자유특구를 고도화해 미래기술 분야의 신제품 개발과 해외 진출을 위해 규제, 실증, 인증, 허가, 보험까지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는 제도와 지원이 적용되는 구역이다. 특히 국내 최초로 명시적 제한·금지 사항 외에는 모든 실증이 허용되는 전면적 네거티브 규제가 국내 최초로 적용된다. 세계적으로 배터리 셀 제조에 재활용을 의무화하고 있고 주요국의 공급망 분쟁으로 우리나라는 언제든 피해를 입을 수 있어, 포항시와 경북도는 배터리 재활용·재사용을 통한 실증·인증·허가가 가능한 글로벌 혁신 클러스터 조성으로 공급망 안정에 기여한다는 구상이다.

또한 국내의 거미줄 규제에 막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미래차 및 배터리 분야 기업들에게 돌파구가 되고 실증을 통한 국제표준을 마련해 글로벌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경주·영천·경산·김천·상주·구미·봉화 등 지역의 전기차 및 배터리산업 분야와 연계를 통해 지방시대를 개척하는 성장동력으로 삼고 지역과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시너지 효과를 특구 유치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포항시는 지난 2019년 전국 최초로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에 지정이 되면서 에코프로, 포스코퓨처엠 등 선도기업을 중심으로 14조 원 규모의 대규모 투자유치가 이뤄지면서 대한민국 대표 이차전지 도시로 도약하고 있다. 이러한 성과를 기반으로 규제자유특구의 연장선에서 진행하고 있는 글로벌 혁신특구를 유치해 전국 최초 4년 연속 우수특구로 지정된 배터리 특구의 결실을 지역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기반으로 만들어간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