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역자” 소리 들은 새누리 ‘탄핵찬성파’
  • 한동윤
“부역자” 소리 들은 새누리 ‘탄핵찬성파’
  • 한동윤
  • 승인 2016.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계개편→개헌’ 국민의당과 일치·더불어민주당은 개헌 결사 저지”

[경북도민일보 = 한동윤]  새누리당에서도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찬성하는 국회의원이 40명 안팎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무성 전 대표가 “박 대통령 탄핵에 앞장서겠다”고 선언한 뒤 그 숫자가 늘었다. ‘비박’이 대부분이지만 ‘친박’도 일부 들어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표와 유승민· 나경원 의원 등도 포함됐다.
 새누리당에서 40여명의 의원이 ‘탄핵’을 찬성하면 박 대통령 탄핵안은 국회에서 어렵지 않게 통과될 전망이다. 무소속 포함 현재 야당의원은 172명으로 탄핵안 가결 정족수인 재적의원 3분의 2(200석)에서 28석 모자라기 때문에 새누리당에서 28명만 동조하면 ‘게임 오버’다. 그런데 새누리당 비주류 모임인 비상시국회의가 돌린 탄핵 찬성 연판장에 이미 40명 안팎이 서명했다는 것이다.
 새누리당의 ‘탄핵 찬성파’들은 박 대통령 탄핵안을 반대하면 정치적으로 매장 당할 것이라는 불안감에 휩싸여 있다. 촛불시위로 미뤄볼 때 박 대통령을 편들거나, 탄핵에  반대하면 4년 후 선거에서 살아 남기 어렵다는 것이다. 그래서 수도권 출신들이 주로 탄핵에 찬성하고 있다. 이런 분위기를 감지한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가 새누리당내 탄핵 탄성파를 규합하는 데 적극적이다. 김무성 전 대표와의 교감에 의해서다.
 문제는 새누리당 탄핵 찬성파들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싸늘한 반응이다. 탄핵 찬성파들을 “부역자”라고 인간적으로 모욕하기 시작했다. 그 시작은 추미애 대표다. 추 대표는 지난 23일 광주에서 “박 대통령 당선 일등공신이기도한 부역자집단의 당 대표가 탄핵에 앞장서겠다고한다. 부역자에게 탄핵표를 구걸하지 않겠다. 새누리당 해체가 먼저다”라며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를 공격했다. 박 대통령 탄핵을 돕겠다는 김 전 대표와 새누리당 ‘비박’을 6·25 때나 쓰던 ‘부역자’로 매도한 것이다. 김 전 대표와 새누리당 탄핵 찬성파들은 박 대통령에게 등을 돌리고도 야당으로부터 참기 어려운 모욕을 당한 셈이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더 가관이다. 그는 더민주당 추 대표가 새누리당 탄핵파를 “부역자”라고 모욕하고 “부역자에게 탄핵표를 구걸하지 않겠다”고 하자 “도와주겠다는 사람을 비난하면 도와주고 싶겠느냐”라며 “처칠은 히틀러와 싸우기 위해 스탈린과 손을 잡아 전쟁을 이겼다. 악마의 손이라도 잡아야 한다”며 반박했다. 새누리당 ‘탄핵파’가 “부역자”로 비난받은 데 이어 희대의 살인독재자 ‘스탈린’이 되고 만 꼴이다. 그러자 더민주당의 ‘친문’인 양향자 최고위원은 박 위원장을 겨냥해 “오른손은 박근혜 정부 부역자들과 잡고 싶은 것은 아닌지 의심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박 대통령 ‘탄핵’을 둘러싸고 새누리당 ‘탄핵파’와 손잡느냐 마느냐로 두 야당이 핏대를 세우는 이유는 ‘개헌’ 때문이다. 김무성 전 대표 등 새누리당 탄핵파들은 박 대통령 탄핵 후 ‘정계개편→개헌’이 목표다. 현행 5년 대통령 단임제를 내각제나 이원집정부제로 고쳐 대통령 권한을 조정하겠다는 것이다. 여기에는 새누리당 탄핵파와 국민의당 박지원 위원장이 죽이 맞는다.
 그러나 더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친노’ ‘친문’은 개헌 결사 저지다. 박 대통령을 탄핵하거나, 하야시키면 60일 이내인  내년 봄 께 대선을 치러야 하고, 그렇게 되면 선두주자인 문 전 대표가 가장 유리하기 때문에 ‘개헌’이라는 골치 아픈 정치일정에 동의할 수 없다는 것이다. 더민주당이 장외투쟁과 촛불시위에 무게를 두기 시작한 것은 ‘탄핵’보다 ‘하야’에 초점을 맞췄기 때문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는 것은 이 때문이다. ‘탄핵→정계개편→개헌’을 들고 나온 새누리당 탄핵파가 곱게 보일리 만무하다.
 남은 건 새누리당 ‘탄핵파’다. “부역자” 소리를 들으면서까지 박 대통령 탄핵에 나서야 할지, 아니면 뒤로 후퇴해야 할지 고민이다. 이미 탄핵 연판장에 서명했기 때문에 뒤로 물러서는 것은 곤란할 것이다. 그렇다고 주군(主君)에게 사약(死藥)을 내리는 데 거들었을 때 역사가 어떻게 평가할지도 걱정이다. 눈앞에 어른거리는 ‘금배지’도 중요하지만 뒷날 “주군을 배신했다”는 소리를 듣지 않을까 하는 걱정도 만만치 많다. “부역자”라는 비난이 거슬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