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한국군 독도방어훈련에 “수용 불가·매우 유감” 표명
  • 허영국기자
日, 한국군 독도방어훈련에 “수용 불가·매우 유감” 표명
  • 허영국기자
  • 승인 2021.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가 지난 29일 한국군의 독도 방어 훈련 발표에 대해 항의하고 나섰다. 30일 NHK와 아사히신문, 나혼TV 뉴스 등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 후나코시 다케히로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독도 방어훈련과 관련해 주일 한국대사관의 김용길 차석 공사에 전화로 항의와 함께 유감의 뜻을 전했다.

외무성 측은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명)는 국제법상으로도 분명히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훈련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으며 극히 유감”을 표했다.

앞서 전날 군 등에 따르면 21일 해군은 해경과 동해 영토 수호 훈련을 했다. 해군 함정 등이 참가하지 않은 가운데 지휘소 훈련으로 이어졌다. 지휘소 훈련은 컴퓨터 시뮬레이션(모의훈련)과 통신 등을 활용한 일종의 가상훈련이다.

NHK는 지난달 김창룡 경찰청장이 독도를 방문하면서 같은달 17일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회 후 공동 기자회견이 열리지 못한 점을 언급하며 “다케시마를 둘러싼 양국(한일)의 대립은 계속될 것 같다”고 분석했다.

한편 일본 방위성은 매년 발표하는 방위백서에서 “우리나라 고유 영토인 다케시마”라는 주장을 17년째 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